윤진서

배우 윤진서 씨는 배우 오지호 씨와 함께 2019년, 방송 ‘인생 술집’에 출연했는데요.

MC신동엽 씨가 두 배우에게 연기에 몰입해 작품이 끝난 뒤에도 캐릭터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배우들이 실제로 있냐고 질문했습니다.

오지호 씨는 “그런 분들을 봤다. 저는 좀 빨리 캐릭터에서 빠져나오는 편인데 진서 씨는 몰입도가 굉장히 세다. 제가 행인에게 맞는 장면을 지켜보던 진서 씨가 촬영이 끝나고도 계속해 눈물을 흘리더라.”라며 윤진서 씨의 연기력을 언급했죠.

윤진서 씨는 “레디, 액션했을 때 시작하는 것도 어렵지만, 컷 했을 때 바로 끝내는 것도 어려워요.”라며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보였는데요.

하지만 신동엽 씨는 “‘촬영하실 때 눈빛 연기 해주세요.’ 이런 식의 태도가 너무 싫죠~” 라며 능청스럽게 두 배우에게 연기를 요청해보려는 듯한 액션을 취했는데요.

윤진서 씨는 “맞아~ 그런거 시키는 사람 죽여버릴거야”라며 신동엽의 요청을 딱 잘라 거절했고, 패널들은 무안하단 듯이 웃음으로 승화시켰습니다.

하지만 사실 윤진서 씨는 사실 ‘발연기 논란’이 끊이지 않는 배우로 유명한데요. 그녀가 신인이었을 당시 출연한 영화 ‘올드보이’를 제외하면 모든 작품에서 대부분 혹평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중 가장 심했던 작품은 바로 2015년, 배우 신세경 씨, 남궁민 씨 등과 함께 출연했던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였죠.

당시 윤진서 씨는 미모와 지성을 겸비한 프로파일러 역할을 맡았는데요. 주인공 신세경 씨를 돕는 조력자의 임무를 맡았지만, 윤진서 씨는 어색한 감정 표현과 불안한 시선처리로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지 못했습니다.

윤진서 씨의 연기력이 얼마나 심각했는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다른 배우들에게 미안했다. 사실 드릴 말씀이 없다. 내 연기가 부족한 것이 당연했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이라 생각한다.”고 인정하며 사과할 정도였죠.

박하선

최근 방송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만능 재주꾼의 모습을 보여주었던 배우 박하선 씨. 그녀는 차기작을 위한 사격 연습은 물론 스터디 카페에 들어가 대본 필사까지 하며 열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Mc 전현무 씨가 이를 보다 박하선 씨에게 연기 연습법에 대해 묻자, 박하선 씨는 “전 처음엔 감정적으로 끝까지 쳐본다. 화가 나있으면 실제로 표현할 감정보다 더 과장해서 질러본다. 감정을 끝까지 해놓고 줄이는 연습을 한다.”라며 남다른 비결을 공유했죠.

이어 그녀는 자신처럼 끝까지 안 질러보면 촬영 때 머뭇거린다며 신인 배우들이 그런 실수를 자주 저지른다는 지적까지 했는데요.

하지만, 드라마 ‘검은 태양’에서 박하선 씨가 보여준 연기력에 시청자들은 탄식을 자아냈습니다. 카리스마 있는 국정원 요원을 맡았지만, 함께 호흡을 맞춘 남궁민 씨와 등장해 윽박지르는 장면에서 박하선 씨의 연기가 시트콤스럽다는 반응이 터져나왔는데요.

‘전참시’에 등장한 박하선 씨의 ‘검은 태양’ 촬영장에서 감독이 그녀의 어색한 연기에도 수차례 오케이를 외치자 누리꾼들은 “감독님 빨리 퇴근하고 싶으신가봐”, “검은 태양의 유일한 오점”, “진짜 미스캐스팅인듯”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박하선 씨의 연기력이 논란이 되자, ‘전참시’에서 연기 연습을 필사를 하고, 진짜 필요한 감정 연기는 거의 억누르듯이 하는 모습이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는 이들까지 속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남궁민

흥미롭게도 배우 남궁민 씨는 두 여배우의 발연기 논란으로 뜻밖의 피해를 본 배우입니다. 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에선 윤진서 씨와, ‘검은 태양’에선 박하선 씨와 함께 출연해 남다른 연기력을 보여주었죠.

매 작품마다 어색한 발성과 호흡법으로 지적받는 윤진서 씨와 달리, 남궁민 씨는 똑같은 목소리로만 연기할 수 없고 다양성을 가져야 한다며 보컬 학원에 다니며 발성법을 공부하기도 했는데요.

특히, 최근 방영 중인 ‘검은 태양’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남궁민 씨는 무려 14kg을 증량해 벌크업했고 집에서 식사를 하는 동안에도 가짜 총까지 들고 끊임없이 연기 연습을 하는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남궁민 씨와 다르게 연기력 논란으로 수년간 쌓아온 배우 커리어에 위기를 맞게 된 윤진서 씨와 박하선 씨.

자신이 업으로 삼은 일에 대해 자부심을 느끼는 것은 이해하지만, 부족한 연기 실력을 성장시키지 않고 현재에 안주하다보면 대중들은 금방 알아차리기 마련이죠. 대중의 비판을 단순히 잔소리로 받아들이기보단, 피드백을 양분삼아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보여줄 두 여배우의 행보를 기대해보겠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