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윤기 김아랑 열애설” 부인에도 논란 중인 럽스타그램

또 다시 불거진 곽윤기 김아랑 선수의 열애설에, 5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의 동반 출연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날 곽윤기가 방송에 출연해 김아랑과 연관된 열애설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두 사람은 평소 숙소에서 선수촌으로 이동할 때, 매일 같은 차를 타고 간다고 밝혀져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습니다.

이에 김아랑이 “평소에 워낙 열애설도 많이 났고, 주변 질문도 많이 받아 봤다”며 열애설을 부인하는 듯한 입장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이유빈 선수가 둘 사이가 “남매는 아니야”라고 답해 촬영장이 발칵 뒤집어졌는데요.

이유빈 선수의 증언대로, 곽윤기 김아랑 선수의 친목은 ‘럽스타그램’이라는 의견이 제시될 만큼 돈독한 사이를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과거 곽윤기는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김아랑에 대해 “아끼는 후배다. 마음 속으로 너무 잘 됐으면 하는 후배 중 한 명”이라 밝혀 화제가 됐는데요.

이 말 뿐만 아니라, “올림픽이 되니 아랑이가 위로를 많이 해 줬다. 아랑이는 자기보다 나이 많은 사람 괴롭히는 것을 좋아한다. 나를 괴롭힐 때 되게 좋아하고 진짜 미소가 그때 나온다”고 말해 곽윤기 김아랑 열애설이 계속해서 이어져오고 있습니다.

두 선수의 열애설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아무리 봐도 둘이 뭔가 있는 듯”, “둘 중 한 명은 사심이 있을 것이다”와 같은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