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가 왕따설 터진 걸그룹 앞에서 보인 놀라운 센스 ㄷㄷ

최근 각종 CF, 방송에 출연해 물오른 입담을 자랑하고 있는 방송인 황광희 씨.

남 눈치 보지 않고 날리는 시원한 화법으로 그를 기억하는 이들이 많지만, 사실 황광희 씨는 오히려 주변 사람들을 뒤에서 따뜻하게 챙기는 세심함으로 유명하다고 하는데요.

후배들에게 무시당하는 강은비 씨를 보고 그녀를 챙겼던 일화 역시 그의 성격을 짐작케 하죠. 이렇게 불의를 보고 참지 못하는 성격 때문인지 황광희 씨가 직접 나선 상황도 있었다고 합니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불화설

과거 한 멤버가 계약 만료로 팀을 떠나게 되면서 ‘불화설’에 휩싸였던 그룹이 있습니다. 바로 ‘마돈나’, ‘매직’ 등으로 유명한 그룹 시크릿인데요.

2015년, 같은 멤버 정하나 씨가 한선화 씨에 대해 “한선화는 술을 마시면 세상에 불만이 많아진다.”라고 폭로했죠.

한선화 씨는 SNS에 “3년 전 한 두 번 멤버간 분위기 때문에 술 먹은 적이 있는데 그 당시 백치미 이미지 때문에 속상해 말한 걸 세상에 불만이 많다고 말을 했구나”라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해당 사건으로 불화설이 터지자, 팀의 리더였던 전효성 씨는 직접 나서 한선화 씨의 등을 밀어줄 정도로 친한 사이라며 수습에 나섰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선화 씨는 “잠이 들려다 깬다. 그게 아닌걸”이라며 또 한 번 논란에 불을 지폈죠.

가상부부

이와 별개로 한선화 씨는 데뷔 초 방송에서 눈물을 흘릴 정도로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던 적이 있습니다.

과거 한선화 씨는 유독 개인 스케줄이 많았던 자신이 멤버들과 어울리지 못해 소외감을 느낀다며 고충을 토로했던 적이 있는데요.

특유의 밝은 본인의 진짜 성격과 걸그룹 활동 사이에서 괴리감을 느껴 정신병원을 가봐야 하나 진지하게 고민했다고까지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죠.

이때, 한선화 씨를 방송에서 유달리 챙긴 이가 있었으니, 바로 함께 가상 부부 생활을 했던 황광희 씨 였습니다.

불화설과 별개로, 실제로 시크릿 멤버들이 인터뷰에서 황광희 씨가 카메라 뒤에서도 한선화 씨를 챙겨 부럽다고 이야기할 정도였죠.

황광희 씨는 한선화 씨를 자주 칭찬해주며 자존감을 지켜줬는데요.

황광희 씨는 음악 방송 프로그램 MC석, 관중석에서 한선화 씨에게 열정적으로 호응해주는 등 자신만의 방법으로 한없이 애정을 드러냈죠.

팬들 역시 가상 결혼 생활을 정리하며 눈물까지 흘린 두 사람에게 다른 출연자들과 달리 진심인 것 같다며 유독 감동적이란 반응을 보였는데요.

이후 황광희 씨는 전효성 씨, 모델 강승현 씨와 함께 MC를 맡게 된 자리에서 뜬금없이 “두 사람이 기싸움을 할까 걱정됐다.”며 선입견이 있었다는 의미심장한 멘트를 던져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또, 한선화 씨가 촬영 당시 그에게 받았던 부츠를 현재까지 간직하고 있다는 사실 역시 두 사람이 데뷔 초 연예계에서 얼마나 서로 의지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었죠.

최근 전효성 씨의 유튜브 브이로그 영상에서 한선화 씨가 빠진 세 명의 멤버들이 출연, 이후 한선화 씨를 언급하는 댓글에 반응이 없었단 이유로 네 사람의 불화설이 재조명되고 있는데요.

배우로 전향해 이선빈 씨, 정은지 씨와 호흡을 맞춘 한선화 씨가 “이런 따뜻함을 연예계에서 처음 느낀다”라는 발언을 던져 여전히 시크릿의 불화설에 대해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죠.

티아라

제국의 아이들 멤버 박형식 씨 역시 연습생 시절, “아부를 떤다”라는 이유로 왕따를 당했다 큰 상처를 받은 적이 있죠.

이후 제국의 아이들 멤버인 임시완 씨, 황광희 씨를 만나게 됐고, “같이 밥먹자”며 따뜻하게 자신을 챙겨주는 이들에게 큰 감동을 받았다고 합니다.

특히 임시완 씨와 황광희 씨는 과거 그룹 티아라의 불화설이 떠돌 때에도 소신을 밝힌 바 있는데요.

두 사람은 왕따 사건에 대해 “동료 가수로서 좋지 않은 일이 있다는게 기분이 안 좋다. 좋게 마무리 됐으면 좋겠다.”라고 입을 모았죠.

특히 황광희 씨는 “(제국의 아이들도) 남자 9명이 있다보면 말싸움을 할 때도 있다. 그런데 싸움이 나면 확실히 푸는게 중요하다.”라며 아이돌 그룹에게 갈등 관리가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했습니다.

과거

이렇게 주변 이들을 살뜰히 챙긴 황광희 씨. 알고보니 그에게도 웃지 못할 아픈 과거가 있었는데요.

한 방송에서 왕따의 상처가 있는 시청자의 고민을 상담하며, 본인 역시 피부가 까매서 놀림을 받았다며 애써 웃긴 이야기를 해서 재밌게 하려고 했다고 밝혔죠.

실제로 그는 고교 시절에도 “연예인 준비한다는데 못생겼다”, “시끄럽다” 라는 이유로 선배들에게 찍혀 놀림을 당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황광희 씨는 일부러 담임 선생님, 학생부 선생님을 찾아가 선배들이 징계를 받게 됐고 이후부턴 자신이 ‘이상한 아이’로 여겨져 다신 건들지 않았다고 합니다.

남다른 황광희 씨의 ‘학폭’ 대처법에 누리꾼들은 감탄을 표하는 한편, 웃으면서 말해서 그렇지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는 걸 보면 ‘학폭’의 상처는 피해자들만이 안다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