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에서 괴롭힘 당했다며 피해자 코스프레로 윤계상 나락 보낼뻔한 연예인의 정체

방송에 나올 때마다 군생활에 대한 일화를 공개하며 연예인 선임들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저격한 한 연예인이 있습니다.

문보살

2001년, H.O.T 해체 후 솔로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악플과 안티팬에 시달렸던 문희준 씨.

하지만 그는 현재는 폐지된 국방홍보원 홍보지원대에 자진 입대하며 자신에 대한 여론을 180도 바꿔버렸는데요.

일명 ‘연예병사’로 통했지만, 과거 문희준 씨가 그룹 활동 시절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았음에도 재활 후 당당히 입대했기 때문입니다.

당시는 연예인들의 병역 기피 문제가 만연했던 시기였는데요. 문희준 씨는 부상과 안티, 악플 고통에도 성실한 복무 생활로 “문병장”, “문보살”이라는 별명까지 만들어지며 응원받았죠.

인사집착남

그러던 도중, god의 멤버 손호영 씨가 “신인 god에게는 H.O.T가 대선배였지만 그날 인사를 제대로 받아주지 않았다.”라며 속상함을 토로했는데요.

god 멤버들 중에서도 윤계상 씨가 문희준 씨를 쫓아가며 인사를 여러차례나 했지만 이 또한 받아주지 않았다고 밝혔죠.

이 대답을 들은 문희준 씨는 “어쩐지 군대에서 내게 경례만 계속 시켰다”며 놀라워했는데요.

윤계상 씨가 문희준 씨의 경례를 두고 트집을 잡으며 무려 20번이나 경례를 시켰다는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실제로 뒤에서 몰래 선배에게 복수한 이미지가 박혀버린 윤계상 씨는 군 제대 이후 한 방송에서 “군 시절 문희준의 군기를 잡았다는 소문이 있다”라는 질문까지 들어야 했습니다.

윤계상 씨는 “절대 그렇지 않다. 당시 군 입대한 문희준이 초반에 사회 선배인 점을 내세워 다소 껄끄러운 점이 있었지만 여긴 군대라고 얘기해 관계를 명확히 했다.”고 덧붙였는데요.

막상 본인은 인사를 하지 않는 특정 후배를 언급하며 “소속사에서 인사를 하지 말라고 시키는 것 같다”는 폭로를 하기도 했죠.

홍경인

윤계상 씨와 함께 문희준 씨가 군 시절 자신을 괴롭힌 선임으로 꼽은 이는 또 있습니다. 바로 배우 홍경인 씨인데요.

문희준 씨는 각종 방송에서 “군 시절 선임인 홍경인과 사이가 제일 안 좋았다.”라며 대놓고 그를 저격했죠.

이에 문희준 씨는 홍경인 씨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불개미 20마리 정도를 잡아 양말 속에 넣어놨다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문희준 씨는 훈련을 하다 너무 아파 선임이었던 홍경인 씨에게 못하겠다고 하자 이를 거짓말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는데요.

하지만 홍경인 씨는 “문희준이 날 무서워했단 말을 들었는데 그 친구가 거짓말을 잘한다. 약간 어린 애같다.”며 입을 열었는데요.

특히, 그는 문희준 씨가 점호 시간에 핑계를 대고 빠졌는데 알고 보니 다른 일을 하고 있어, 이유를 물어보니 계속 딴얘길 하더라며 혼낼 마음도 없었다고 설명했죠.

이어 그는 “지금은 연락하지 않는다. 그 친구가 피해다니는 것 같다.”며 “희준아 군생활 나 때문에 힘든게 있었다면 사과한다. 나 그렇게 미워하지마라”라는 따뜻한 영상편지까지 전했습니다.

심지어 홍경인 씨가 자신을 꾀병이라 생각한 이유를 두고 문희준 씨가 윤계상 씨를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너무 아파서 훈련을 못하겠다고 한 이후, 샤워를 하는데 나도 모르게 콧노래를 불렀다. 근데 당시 윤계상 씨가 이걸 듣고 홍경인 씨에게 일렀다”며 이유를 댔죠.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