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이 “톱배우” 얼굴 못생겼다고 말한 뒤, 일어난 참사ㄷㄷ

출처 : SBS <런닝맨>

배우 김래원이 상대 여배우의 외모를 비하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C <옥탑방 고양이>

김래원은 배우 정다빈과 함께 MBC 드라마 ‘옥탑방 고양이’이라는 작품을 하게 되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드라마 촬영 후 인터뷰에서 기자가 “예쁜 여자가 이상형”이라는 기사가 화제가 됐다고 언급하자, 김래원이 “예쁜 여자가 더 좋은 건 사실이잖아요”라고 대답하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옥탑방 고양이’를 함께한 정다빈을 언급하며, “정다빈이 더 예뻤다면 감정 잡기 더 편했을 거예요”라고 말해 논란이 되었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게다가 혜련이 역할로 나왔던 배우 최정윤과 비교하며 “정다빈보다 최정윤이 더 내 스타일”이라는 발언까지 내뱉었습니다.

출처 : SBS <힐링캠프>

이 후 인터뷰에서 김래원이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에 출연해 “여동생 유학자금을 지원해준 적이 있다”고 말한 방송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출처 : SBS <힐링캠프>

김래원의 동생이 “미국 생활 5년차에도 찌그러진 소형차를 몰고 다녔다”며, 여동생같은 여자를 만나고 싶다고 말한 것인데요.

출처 : SBS <힐링캠프>

그러면서 여자들에게 가방 대신 모과를 선물하며 테스트한다고 말해 논란을 샀습니다.

출처 : SBS <힐링캠프>

김래원은 이 날, 집에 가면 던질 사람과 소중하게 간직할 사람을 걸러서 사귄다고 대답해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었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드라마나 드라마 캐릭터에 애정도 없고 미친X”, “고인이 된 배우 정다빈은 무슨 죄야”, “실제로 저 기사보고 김래원 안 좋아했었음”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