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에게 사과받아, 오해한 부분 있었다” 글까지 지운 A씨 쇼핑몰 재오픈 논란

배우 김선호의 과거 행각을 폭로한 전 여자친구 A 씨가 사과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글은 360만 조회수를 훌쩍 넘길 정도로 큰 화제를 모았지만 A 씨는 김선호에게 사과를 받았다며 무분별한 신상공개와 신변 위협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인데요.

A 씨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폭로글을 삭제하며,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는 심경을 토로하였습니다.

이러한 A 씨의 행각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폭로할 거 다 해놓고 갑자기 용서?”, “병 주고 약 주고 가지가지하네”, “사과 받았다고 바로 용서가 가능한가?”, “나라면 용서 못 한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게다가 폭로 글이 게시된 당시, A 씨의 쇼핑몰이 비공개 상태로 전환됐지만 A 씨의 쇼핑몰로 알려진 ‘아이엠XX’가 재오픈해서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갑작스러운 쇼핑몰 재오픈 소식에, 화제가 된 틈을 타 쇼핑몰을 알리고 이득을 보겠다는 여론이 생겨나고 있어 A 씨의 쇼핑몰이 주목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