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또 저질렀다, 피해입은 김선호 여친은 도대체 몇명?

배우 김선호가 낙태 협박 및 혼인 빙자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그의 일부 팬들이 여론 조작 중인 정황이 발견되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21일 오전 한 누리꾼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양심 고백하고 탈빠(팬을 그만둠)하겠다. 김선호 팬이었던 시절 들어갔던 소규모 카톡방인데, 지금 존재하지도 않는 사람 사귄다고 여론 형성하자고 한다. 이 정도로 눈물의 실드를 칠 줄은 몰랐다. 진짜 정 탈탈 털린다”며 진실을 토로하였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한 카톡 단체방의 대화 내용에 “(지금 김선호 여친은) 인플루언서. 친척이 유명배우. 김선호랑 서로 가족들도 만남. 결혼 전제로 연애 중이었음. 전 여친도 85억 갤러리아포레에서 혼자 살 정도로 금수저였는데 현 여친이 전 여친보다 훨씬 금수저. 3일간 현 여친 달래느라 잠적함”이라는 허위 사실을 공유하고 있었던 것인데요.

그러면서 다른 팬들에게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합니다. “이런 여자를 만나서 전 여자친구가 질투해서 폭로했다. 이런 식으로 댓글 형성하면 될 것 같다”고 강조까지 하며 “허위사실을 유포해도 괜찮냐”고 묻자 “일단은 여론을 뒤바꾸는 게 더 중요하다”는 답변을 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팬들 주작에 진심이네”, “있지도 않는 김선호 여친은 왜 만드는 거냐”, “오히려 독이 된 것 같다”, “그냥 가만히 있는 게 김선호 도와주는 것일 듯”, “김선호 여친 만들어서 뭐함?”등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대세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폭로글이 게재되면서 시작됐습니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소개하며 혼인 빙자와 낙태 강요를 당했다고 주장했지만 소속사는 아무런 입장도 밝히지 않은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였습니다.

논란이 더욱 거세지자, 솔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며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라는 입장만 내놓았는데요.

결국 김선호가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나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사과의 글을 남긴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