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현여친보다 피해받은 여배우 정체 발각돼 논란

배우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는 의혹으로 각종 광고계와 예능프로, 드라마 차기작에서 손절을 당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7일 ‘대세 배우 K의 실체를 폭로한다’는 글이 게재된 이후 김선호 현여친과 전여친에게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하지만 김선호 현여친보다 피해를 받은 여배우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김선호가 “서브 여주는 너무 못생겼다. 촌스럽다. 다른 조연 남자는 싸가지가 없다 등등, 그리고 전에 같이 드라마 촬영했던 여자배우들은 대부분 먼저 자기보고 좋다고 했다며 유명한 모 배우를 얘기하며 못생겨서 자기한테 좋다고 고백했는데 거절했다”는 말을 서슴없이 했다고 밝힌 것인데요.

피해자 A 씨의 폭로 글에, 네티즌들이 “그래서 서브 여주는 누구냐”, “설마 그 배우?”, “나는 알 것 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선호의 뒷담화에,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표미션 역할을 맡은 배우 공민정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선호가 배우 공민정을 뒷담화한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 들끓자, “김선호 현여친은 얼마나 예쁘나보자”, “김선호는 진짜 복귀하면 안된다”, “공민정은 무슨 죄냐”, “자기는 다 뜯어고쳐놓고 말이 많네”와 같은 반응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