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광 “그거 굵은 거 싫어” 비하 발언 논란, 하지만 정작 그는…

모델 겸 배우 김영광이 한 잡지사 인터뷰에서 망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잡지사 기자가 “참기 힘든 외형”에 대해 묻자, “찌질해 보이는 사람이 싫다”고 답한 것인데요. 후에 김영광이 “난 종아리 굵은 게 싫다”고 대응하는 것은 물론, “여자 볼 때 다리를 먼저 본다고 하셨죠”라는 질문에, 김영광은 “실은 다 본다”는 말까지 언급하였습니다.

모델 겸 배우 성준 (좌), 김영광 (우)

게다가 “성준이(모델) 같은 앤 머리 안 감고 나타나도 괜찮은데 맘에 안 들게 생긴 사람이 그러고 오면 정말 꼴 보기 싫어요”라는 사족까지 덧붙였습니다.

다른 인터뷰에서는 김영광이 “두꺼운 허벅지에 짧은 다리인데 스키니진을 입는 분들”이 꼴불견이라고 발언하기도 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김영광은 인터뷰 때마다 이야기하는 부분이라며 “남자든 여자든 예쁜 사람이 좋다. (겉모습만 보고) ‘난 저 사람이 싫다. 왠지 안 맞겠다’고 하면 동생들이 내게 진짜 못된 것 같다고 말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광의 성형 전 모습

이 인터뷰로 김영광의 성형 전 모습이 인터넷을 떠돌기 시작했습니다. 김영광의 과거 모습을 본 네티즌들이 “김영광이 외모 지적할 수준이냐”, “저런 애도 모델하고 배우하는구나”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