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과 송혜교가 몇 년간 껄끄러운 사이로 지냈던 이유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톱여배우 김희선과 송혜교. 이들은 과거 몇 년동안이나 끈질긴 악연이 이어진 적이 있다고 하는데요. 과연 두 사람 사이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47.7% 시청

카지노 세계를 다룬 초대형 명작 드라마 ‘올인’. 해당 드라마는 당시 최고 47.7% 시청률을 기록하며 그야말로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는데요.

하지만 이 드라마의 여주인공 역할에 원래 송혜교 대신 김희선이 캐스팅됐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김희선이 영화 ‘화성으로 간 사나이’ 촬영이 확정되는 바람에 일정 조율이 어려워 출연을 고사하면서 송혜교가 바통을 이어받은 것이죠.

하지만 ‘올인’이 대히트를 치며 송혜교가 단숨에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것 달리, 김희선이 선택한 작품은 저조한 흥행 성적을 기록하며 두 여배우의 희비가 엇갈리게 되었습니다.

퇴짜놓은 작품들

김희선은 1993년 꽃게랑 CF로 연예계에 데뷔한 이후 뛰어난 외모로 단숨에 주목받으며 데뷔한 지 4년 만에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습니다.

이후 그녀는 출연하고 싶은 작품을 자신의 뜻대로 결정할 수 있는 선택권마저 누리게 되었지만, 작품을 고르는 안목은 다소 아쉽다는 팬들의 반응이 많았는데요.

김희선이 출연을 고사했던 작품들 중에는 소위 대박을 터뜨린 작품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김희선은 4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가을동화’의 캐스팅 0순위었으나 출연을 거절했고, 후발주자로 투입된 송혜교는 이른바 ‘가을동화 신드롬’까지 일으키며 2000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죠.

‘수호천사’ ‘풀하우스’, ‘올인’ 모두 송혜교보다 김희선에게 먼저 캐스팅 제의가 갔지만 김희선이 퇴짜를 놓으면서 송혜교는 ‘히트 메이커’ 소리를 듣는 톱배우로 거듭나게 되었죠.

라이벌 구도?

이렇듯 데뷔 초에는 엇갈린 작품 인연으로 인해 라이벌 구도로 잡혀갔던 김희선과 송혜교.

하지만 두 사람은 자신들을 둘러싼 오해와는 별개로, 이후 각자의 작품활동에 집중하며 동료로서 서로의 행보를 응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특히 이들은 서로가 새로운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커피차를 선물하고, 김희선은 송혜교의 결혼식에 참석할 정도로 각별한 사이임이 알려졌죠.

이들의 훈훈한 우정에 네티즌들 또한 “김희선 송혜교는 서로 비교할 대상이 아니다”, “둘 다 여신급” “두 사람 모두 응원한다” 등의 반응을 보내고 있는데요. 앞으로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통해 팬들에게 소식을 들려줄 두 배우의 행보를 쭉 응원합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