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유기견 키우지마라” 펫샵 가라고 말해 논란

슈퍼주니어 김희철 유기견 발언으로 비난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김희철이 반려견과 함께하는 여행을 소개하는 프로그램 “펫키지”에서 “유기견을 입양하지 마라”고 발언해 논란이 된 것인데요.

김희철 유기견 발언으로 네티즌들이 악플을 달자, 김희철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선전 포고하였습니다.

김희철은 트위치 채널에서 “펫키지”는 ‘펫샵 조장 프로그램’이 아니라며, “유기견을 키우고 싶으면 좋은 마음으로 확 데려오는게 아니라 유기견을 몇 번 보면서 충분히 마음이 통하는지 봐야한다. 그렇지 않으면 좋은 마음이 서로를 더 힘들게 만들 수 있다”고 설명하였습니다.

또한 “이 얘기는 생명과 동물에 대한 얘기이지 않나. 생명을 키우려는 분들은 대단하고 아름다운 일을 하는 것이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힘든 일이니까 더 큰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었다”고 주장하였습니다.

김희철 유기견 관련된 논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시작되었다면서 “너네가 싼 똥은 너네가 치워야지 왜 자꾸 너네 부모님 통해서 연락하냐. 합의 얘기 나오는데 합의에 대한 생각은 아예 없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하였습니다.

게다가 김희철은 과거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자신의 발언을 비판한 이들을 배설물에 비유해 논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