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종용” 김선호 k배우 맞다 “소속사도 인정”

연인 A씨에게 낙태를 종용하고 수시로 욕설을 하며 인성 논란으로 주목받고 있는 k배우가 김선호라는 사실이 드러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k배우로부터 혼인을 약속받았으나 임신중절을 강요받았고 임신중절수술을 마치자 일방적으로 이별 통보를 받았다는 폭로가 터진 것인데요.

김선호 k배우설이 주목받으면서 “소속사도 김선호의 전 연인에 대한 논란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이 발견되었습니다. 김선호의 소속사는 “김선호에 관한 폭로가 나오자 그간 언론에 대한 친화적인 태도를 바꾸고 전 직원이 연락을 끊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김선호의 전 연인 A씨는 김선호가 순수한 이미지와 달리 주변 관계자들에게 수시로 욕설을 하고 주변인들의 험담을 일삼았다는 사실도 고백했는데요.

A씨는 “적어도 결혼을 생각하고 혼인을 빙자해 아이까지 지우게 했다면, 헤어진 뒤에 할 수 있는 기본적 예의가 있지 않느냐”면서 “자신의 광고 위약금이 무서워 저와 반려견까지 무책임하게 버린 것에 대한 후회라도 하길 바란다”고 말하였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이 김선호 k배우설에 대한 증거가 있냐고 지적하자, A씨는 “사진과 증거를 바로 올리지 않은 이유는 법적 이유 때문이고 지금 고민 중에 있다”며 “일년 넘게 죄책감과 고통 속에 시달렸고 쉽게 결정해 ‘욱’해서 쓴 글이 아니다”고 강조해 김선호 k배우설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