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 출신 작곡가

브레이브걸스의 롤린, 운전만 해 이후 역주행의 아버지가 되어버린 용감한 형제의 과거가 최근 다시 논란인데요.

용형은 고등학생 때부터 조직에서 활동, 17살에는 수갑을 차고 구치소에 들어갔다고 하죠. 게다가 유흥업소 전무로 지내며 전과 12범을 기록했습니다. 이 외에도 엄청난 과거들을 숨기고 있다는데, 알아볼까요?

개과천선

그러던 중 종업원을 통해 우연히 들은 음악을 계기로, YG에서 작곡가로 일하며 빅뱅의 굵직한 전성기를 함께했다는데요.

그는 YG로부터 독립해 손담비, 씨스타, 애프터스쿨, 브라운아이드걸스 등 케이팝의 전성기를 이끄는 ‘히트곡 제조기’가 됐죠.

나락의 시작

안하무인으로 자가복제를 이어가던 그의 전성기는 딱 심쿵해까지 였습니다.

용형은 프로듀싱한 그룹마다 실패를 면치 못했죠. 브레이브걸스 역시 해체 위기까지 갔으나 기적적으로 회생했죠.

쁘걸의 추락

하지만, 감 떨어진 용감한 형제가 역주행한 브레이브 걸스의 다음 곡으로 선택한 노래는 실망스러웠습니다.

이해할 수 없이 촌스러운 티저사진, 알다가도 모르겠는 의상 컨셉으로 시원한 맛은 있었지만 기대만큼 대박을 터뜨리진 못했죠.

이어 뜬금없이 감성적인 노래를 발표하는 등 ‘감 떨어졌다’는 반응이 이어졌는데요.

추락의 이유

애초에 롤린과 운전만 해 모두 용형의 노래라고 보긴 애매했죠. 실제 작곡가는 투챔프, 현재는 브레이브걸스에게 곡을 줄 수 없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롤린 역주행 후 비판받았던 어두운 분위기의 뮤비, 선정적인 앨범 사진도 문제였죠.

용형은 브레이브 걸스의 최근 앨범에서도 부족한 역량을 드러내고 말았는데요. 난데없는 레트로 곡, 노답 코디는 추락의 이유를 만들어줬습니다.

퀸덤2에 가려진 진실

결국 이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퀸덤을 택한 용형. 하지만, 기획력 부족을 이기지 못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샀는데요.

알고보니 용형은 음악 아닌 사업에 돈을 쓰고 있었습니다. 음악 감상부터 굿즈 구매, 캐스팅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다는 플랫폼 사업이었죠.

무려 플랫폼 전용 코인까지 만들었다고 밝혔는데요. 누리꾼들은 “왜 저러는지 모르겠다.” “쁘걸이나 신경써라”라고 하며 브레이브 걸스의 앞날이 걱정된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