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실제사건을 가지고 각색했다는 충격적인 장면 ㄷㄷ


현재 송혜교 주연의 ”더 글로리”가 넷플릭스에서 흥행에 성공하여 큰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더 글로리는 학창시절 극심한 학교폭력을 당했던 주인공이 성인이 되어 복수를 하는 장르물인데요, 현재 해당 드라마가 실제사건과 굉장히 유사한 모습이 발견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보는 이들을 모두 소름끼치게 만들었다는 이무생의 연기가 돋보인 사이코패스 살인마 사건이 실제 있었던 일이었다고 하죠.


‘더 글로리’에서 강영천은 주여정의 아버지를 살ㅎ한 죄로 청송 교도소에 수감되었습니다.


그는 감형을 받고자 교도소에서 지속적으로 주여정에게 진정성은 전혀 없는 편지를 꾸준히 보냈었죠. 이로 인해 주여정은 주기적인 정신과 상담을 받으며 정신적으로 고통을 호소했습니다.


살인범이 주여정에게 계속해서 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주여정의 친모 박상임이 경고를 하고자 교도소로 찾아갔지만, 강영천은 반성의 기색없이 ”심심해서 편지를 보냈다.”라고 조롱했죠.


해당 장면은 실제로 지난 2020년 경북에서 일어난 한 사건과 굉장히 유사하다고 알려지며 주목을 받고있습니다.


2020년 7월 경북의 한 요양원에서 입소자 아들 A씨가 요양원장 B씨를 흉기로 찔러 살ㅎ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당시 A씨는 살ㅎ한 뒤 사건 당일 자수했죠.


구치소에 수감된 A씨는 유가족에게 편지를 보냈는데요, 편지에는 ‘우선 재판장에게 나를 용서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해라.’, ‘심부름센터 등 흥신소를 이용해 찾아갈거다.’, ‘주민등록번호를 알고 있다.’라며 협박 편지를 보냈죠.


심지어 해당 편지는 총 3차례나 배달되었다고 합니다. ‘더 글로리’가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드라마는 아니지만 해당 장면은 실제사건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장면이라고 네티즌들은 추측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