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독 올라 동료도 버린 연예인의 소름돋는 이중성ㄷㄷ

모든게 돈과 관련된 자본주의 사회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자’가 되고 싶은 욕심을 가집니다. 하지만, 늘 욕심이 과하면 독이 되는 법이죠.

가장 잘 나가던 시절, 돈독이 바짝 올라 동료와 손절까지 했다 결국 바닥을 치게 된 한 연예인이 있습니다. 가수 이상민 씨인데요.

이런 그를 향해 최근 방송인 서장훈 씨가 날린 일침이 화제입니다.

오징어게임

얼마 전, 방송 ‘돌싱포맨’에 출연한 가수 이상민 씨, 탁재훈 씨, 최시원 씨, 정용화 씨. 이들의 대화 주제는 다름 아닌 최근 가장 핫한 ‘오징어게임’이었는데요.

탁재훈 씨는 이상민 씨에게 “왜 오징어 게임에 안 나왔냐”며 주인공인 이정재 씨보다 그의 빚이 더 많지 않냐고 장난을 걸었죠.

이상민 씨는 “솔직히 방법이 없을 때 그런 제안이 왔으면 나갔다. 거기서 가장 빚이 많은 사람이 60억이었는데 나보다 적더라.”며 자신의 상황을 의미심장하게 언급했습니다.

실제로 이상민 씨는 방송에서 70억 원 가량 되는 빚과 함께 허덕이는 삶을 살고 있다고 수차례 언급한 바 있죠.

서장훈

이상민 씨의 말대로 이렇게 빚더미에 올랐어도 포기할 수 없는 것이 있었으니, 바로 허세와 잘나가던 시절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과거 이상민 씨는 잘나가던 시절 대한민국 최초로 명품 브랜드에서 자신에게 VIP에게 제공하는 룸으로 오라고 해서 제품을 보여주었다고 자랑했는데요.

탁재훈 씨는 그의 허세에 웃음을 터트렸고 이상민 씨는 “내 말을 좀 들어라. 옛날 얘기라도”라며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죠.

최근 방송 ‘미운우리새끼’에서도 이상민 씨는 1박에 2천만 원하는 고가의 호텔에서 하루를 보냈는데요.

그는 과거 성룡 씨의 생일파티에 초청받아 500만 원 짜리 호텔에서도 묵어본 적이 있다고 후배들 앞에서 으스댔죠.

이를 본 서장훈 씨는 “이사갈 걱정이나 해요. 뭘 그렇게 옛날 얘길 하냐. 진짜 99년도 없었으면 어쩔뻔 했냐.”라며 제대로 일침을 날렸습니다.

또, 성룡 생일파티 일화에 대해 “말 같지도 않은 소리하지 말아라. 맨날 나오는 사람이 성룡이랑 MC해머.”라며 짜증섞인 반응을 보였는데요.

농구선수로 성공해 현재 건물까지 보유한 서장훈 씨 눈에 이상민 씨의 발언은 다소 한심하게 느껴졌기 때문입니다.

서장훈 씨는 과거에도 이상민 씨처럼 돈을 펑펑 쓰며 삶을 즐기는 욜로 라이프에 대해 “나이가 들어서도 그런 식으로 살면 주변에 민폐다. 사람들이 다 떠나간다. 내가 지금 건물을 가지고 있어서 행복한 이유는 남한테 아쉬운 소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라며 뼈있는 일침을 날린 바 있죠.

가짜 빚쟁이?

사실, 이상민 씨의 구구절절한 스토리에도 대중이 등을 돌린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이상민 씨는 가수, 프로듀서로서 완벽한 성공을 거두었던 1999년 음반 사업을 무리하게 확장하다 사업에 실패해 막대한 빚을 지게 됐는데요.

약 70억이나 되는 빚을 졌음에도 파산 신청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상민 씨는 “파산을 통해 새출발하는 건 절반의 성공에 불과하다. 파산이나 회생제도를 이용하지 않는건 투자자 및 채권자들의 어려운 상황 때문.”이라며 입장을 밝혔죠.

그런데, 누리꾼들은 과거 이상민 씨의 행적을 조사하다 의문을 제기합니다. 이상민 씨는 2006년 12월 도박 사이트 운영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된 적이 있는데요.

해당 사이트 운영을 통해 수익금 54억 원 중 2억 1,000만 원을 배당받았다는 혐의였죠. 당시 이상민 씨는 수익금 배당에 대해 전부 부인했지만 2010년 5월,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이렇게 이상민 씨가 도박 사기 등 금전을 목적으로 한 범죄에 얽혀있어 법원에서 파산 신청을 불허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등장하기도 했죠

게다가 이상민 씨를 위해 빚보증까지 섰던 가수 백지영 씨의 뒷통수를 쳤다는 일화까지 공개되며 이상민 씨의 이미지는 빠르게 추락했죠.

사실 해당 부분은 사실 확인이 어렵지만, 대중이 그에게 등을 돌린 이유는 또 있었습니다. 2019년, 이상민 씨는 ‘김영철의 파워 FM’에 출연해 69억 원의 빚을 다 갚아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는데요.

그런데 2021년 5월, 또 한 유튜브 채널에선 “아직 빚 70억 원을 다 못 갚았고 어머니가 3년 넘게 투병 중이다”라는 소식을 전했습니다.

게다가 그의 말처럼 힘들게 빚을 갚고 있는 와중에도 400켤레나 되는 운동화를 수집할 정도로 여유있는 모습이 방송에 비춰줬죠.

샴푸, 코 세척제, 거북목 교정기 등 여러 제품 허위 광고 논란에 휩싸이며 맹목적으로 돈을 쫓는 그의 모습이 대중에게 좋게 보일리 없었을 것입니다.

승리

이상민 씨는 과거 ‘버닝썬 게이트’로 각종 논란에 휩싸인 승리 씨 앞에서도 맹목적으로 돈에 대한 욕심을 드러낸 적이 있는데요.

라멘집으로 1년 매출이 몇 백억이 된다는 승리 씨에게 “아 이자식 성공했구나 거기 이사직 남는 거 없니?”라며 자신을 어필했죠.

누리꾼들은 두 사람 모두 방송 활동에 만족하지 못하고 다른 영역으로 사업을 벌였다 크게 실패한 점이 일맥상통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