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시작

쯔양, 양팡, 문복희, 엠브로, 나름의 공통점이 있다면 이분 때문에 뒷광고가 걸려 나락으로 갔다 오셨다는 겁니다. 문제의 ‘내돈내산’으로 수십 명의 유튜버들을 골로 보내버린 그녀, 한혜연은 얼마나 달달하게 해먹었을까요?

내돈내산

한혜연은 ‘슈퍼스타 스타일리스트’로 얻은 유명세를 활용, 본인의 유튜브에서 내 돈으로 내가 산 아이템들을 소개하는 콘텐츠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하지만 한혜연이 돈을 무더기로 쓰게 만든 그녀의 추천템들은 모두 다 광고였는데요.

신발 뒷광고

“내가 서서 돌아다니는 직업이라 신발의 중요성을 잘 안다”며 돈을 무더기로 써서 구해온 신발, “비행기 안에서도 계속 뿌린다”고 소개한 화장품 모두 광고였습니다. 도합 5천만 원 짜리였죠.

이달의 픽-크

매월 주제를 정해 애정템을 소개하는 ‘이달의 픽크’는 그냥 광고하려고 만든 콘텐츠라는 게 학계의 정설입니다. 여기서 소개한 온갖 다이어트 제품과 피부관리 제품 역시 모두 수천만 원짜리 광고였는데요.

한혜연의 광고비

한혜연은 광고 떡칠에 진짜 내돈내산 아이템 하나 붙이는 꼼수로 1편당 3천에서 5천만 원의 광고비를 챙겼습니다. 소비자들은 그것도 모르고 방송까지 나온 한혜연의 추천을 믿고 구매했죠. 이쯤 되면 그냥 광고 표기를 누락한 게 아니라 본격적으로 구독자에게 사기를 쳤던 겁니다.

유튜브의 적폐

심지어 한혜연은 “우리 베이비들이 편하게 신을 수 있는 신발”이라며 본인이 지분을 갖고 있는 회사의 제품을 광고가 아닌 척 소개했는데요. 카카오톡은 해당 제품을 카톡 추천 상품으로 올려 구매를 유도했고, 그렇게 구독자의 믿음을 팔아먹고 성장한 슈스스TV는…

매각 엔딩

카카오가 수십 억에 사들였죠. 정확히는 슈스스TV를 포함한 한혜연의 개인회사 ‘메종 드 바하’가 카카오M 자회사에 70억으로 인수됐는데요. 여기에 수천만 원 짜리 광고 수십 개, 논란 전 빨아 먹은 조회수 8263만 회, 구독자수 79만 명..달달하네요.

황당한 대처

이 달달함을 잃고 싶지 않았던 한혜연은 뒷광고 의혹이 불거진 뒤에도 댓글 창은 막고 “일부 콘텐츠에 광고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는 입장문으로 모든 의혹을 제작진 탓으로 돌려버렸습니다. 돈은 한혜연이 벌고, 사과는 제작진이 한 셈이죠.

톱스타팔이

구독자 기만의 원조 한혜연이 뜰 수 있었던 이유는 사실 주위에 있던 톱스타들 덕분입니다. 그녀는 이효리의 스타일리스트로 처음 이름을 알린 뒤 여러 방송에 출연해왔는데요. 한혜연도 그걸 아는지 인맥 자랑하기를 주저하지 않는데..

결혼 못하는 이유

직접 밝힌 바에 의하면 한혜연이 결혼 못하는 이유는 김아중, 한지민, 임수정 때문이라고 합니다. 여배우들이 본인을 너무 좋아해서 놀아주느라 연애할 시간이 없다는 거죠. 우린 왜인지 알 거 같은데..

원조 시녀

슈스스 한혜연은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위해 톱스타들의 신발끈도 묶어준다고 합니다. 국내 최고 스타일리스트가 신발끈 묶어준다고 하면 다른 스타일리스트들은 그냥 다 해줘야 하는 겁니다.

인맥 1호

한혜연은 본인의 인맥 1호 한지민에게도 보모 노릇을 주저하지 않습니다. 나혼자산다에 나왔을 때, 한혜연은 한지민이 흘린 주스를 닦아주고 더우니까 얼음팩 만들어주고, 맥주 식었다니까 “얼음 갖다줄까?” 싫다니까 “물 줄까?” 안절부절하더니 본인 집에서 본인이 제일 불편한 모습을 보였죠.

유아인 빨아주기

쓸데없는 남녀 논란에 참전해 키보드 워리어 하고 있는 유아인에게 소소한 응원을 보낸 건 덤입니다.

소지섭에게 거절

‘베이비’라는 호칭 하나로 톱스타들의 친근한 스타일리스트가 된 한혜연. 하지만 소지섭은 한혜연의 ‘베이비’가 손발이 오글거린다며 질색, “부르지 말아달라”고 단호하게 거절했다고 합니다. 공주 대접은 여배우들이나 해 주면 되겠네요.

그녀의 실력

그렇다면 슈스스의 스타일링 실력은 어떨까요? 한지민은 당장 스타일리스트를 바꾸는 게 좋겠습니다.

당근마켓행

이상순은 이효리의 생일 때, 한혜연에게 돈을 주고 “효리가 좋아할 만한 옷을 보내달라”고 했는데요. 한때 이효리의 스타일리스트였던 그녀는 옷을 골라 보내줬고, 이효리는 얼마나 마음에 안들었으면 옷을 중고시장에 팔아버렸다고 합니다.

야윈 모습

논란 이후, 한혜연은 ‘홀쭉해진 근황’ ‘야윈 뒷모습’ 등의 언플로 본인의 심경을 드러냈는데요. 긴 자숙 기간에 차츰 동정 여론이 터져나올 때쯤 “어렵지만 큰 용기를 냈다”며 복귀를 선언했죠. 물론 댓글 창은 닫았습니다.

끝나지 않는 인맥 자랑

게다가 복귀 첫 영상에서도 인맥 자랑을 놓지 못한 그녀. 갤러리에서 그림을 보다가 뜬금없이 “스페인에서 공유랑 피카소 박물관 갔다”는 TMI를 늘어놓았는데요.

횡단보도 논란

최근에는 조카 유모차를 차도에서 끄는 사진으로 한바탕 논란을 빚은 한혜연. 참고로 바로 옆이 횡단보도입니다.

거품의 실체

한혜연은 야심차게 복귀한 뒤, 열심히 유튜브에 매진하고 있는데요. 그녀의 현재 조회수는….카카오 이 정도면 사기당한 거 아닐까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