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하고 데이트 폭력” 범죄 저지른 남자 연예인 정체 발각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약을 하고 데이트폭력까지 저지른 남자 연예인의 정체가 발각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를 때리고 마약까지 해 경찰서에 다녀온 남자 연예인은 래퍼 자메즈였는데요.

A씨가 폭로한 내용에 따르면, 자메즈가 “마약하는데 여친 때리는데 음악 못할 이유 없다는 쓰레기”라며 경찰서 신고 접수 내역까지 공개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메즈가 마약을 구매한 텔레그램 캡쳐본도 가지고 있다”며 대마는 물론 LSD까지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자메즈는 여친을 위협하는 것도 모자라 차량 앞유리까지 부쉈다며 처음 신고한 뒤로 폭력이 더 심해졌다고 폭로하였습니다.

A씨는 “사과에 속아서 경찰을 다 돌려보낸 거, 처벌 원하지 않는다고 한 거 다 후회된다”며 자메즈가 무릎 꿇고 사과하는 사진까지 게재하였습니다.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의 폭로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런 애들은 방송에 못 나오게 해야 한다”, “이제 듣보잡이 더 듣보잡되겠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