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파는 X” 지연수가 일라이 어머니에게 ‘변기통’ 취급당해 결국….

보이그룹 ‘유키스’ 전 멤버 일라이와 레이싱모델 지연수의 이혼 사유가 드러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 했어요’에 출연한 지연수가 “일라이의 가족이 사람으로 대한 적이 없다”고 폭로한 것인데요.

지연수가 시집살이를 하며 가족들에게 ‘ATM’ 취급을 받았으며, 일라이에게는 ‘감정 쓰레기통’, ‘변기통’ 취급을 받았다고 고백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지연수가 “(일라이) 너에게는 좋은 부모님이었겠지만 나한테는 사기꾼보다 더 나쁜 사람이야”라는 말까지 내뱉은 것인데요.

일라이의 어머니는 “다 벗고 돈을 버는 천한 직업은 용납 못 한다. 몸 파는 일과 뭐가 다르냐”며 지연수를 하대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일라이는 “우리 부모 욕하지마. 우리 부모 욕하는 거 나 이제 못 참아”라고 말하며 적대적으로 대응했는데요.

아내 지연수를 숨기기 위해 “베이비시터”라고 소개한 일라이

이 방송을 통해 일라이 지연수의 이혼 사유가 드러나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일라이 엄마한테 돌려준 거 진짜 잘한거다”, “절대라 다시 합치지 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