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군 민희 성추행 사실폭로 “안마방도 가는 놈”

가수 춘향이로 활동 중인 김민희가 가수 박군에게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익명으로 시작됐던 고발이 실명과 얼굴 공개로까지 이어진 것인데요.

김민희 씨는 박군 민희 성추행 논란에 대해, “가수 박군과 같은 소속사에 있던 가수로서 그동안 많은 피해를 입었다. 둘 사이에 있었던 일들을 공개하기 전에 사과와 반성을 하길 바란다.”면서 “나를 공격하는 악플러들 때문에 정신과 약을 먹으며 버티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김민희는 박군이 퇴폐업소 안마방에 가는 것을 좋아했으며, 특전사로 복무할 때에도 “증평에는 예쁜 아가씨가 없다며 다른 지역의 술집을 다니는 사람이었다.”며 여러 사생활을 폭로하고 있습니다.

그는 이 동영상을 올린 지 한 달 여 만에 박군에게 성추행과 성희롱,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주장을 해 박군 민희라는 연관검색어까지 생성되게 만들었습니다.

이에 대해 박군은 김민희 측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강력하게 부인하며, “전속계약 문제 등으로 법적 분쟁을 겪고 있는 전 소속사가 같은 소속사에 있던 동료 가수를 부추겨 음해하는 것”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게다가 박군 측에서 김민희를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밝혀졌는데요.

온라인 상에서 일부 누리꾼들이 박군 민희와 관련된 영상들을 올리면서 “일방적으로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할 만한 관계로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