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뒷광고 악플러에게 “어쩌라고!” 막말 논란

방탄소년단 정국이 뒷광고 논란을 일삼던 악플러들에게 저격아닌 저격을 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지난 24일, 방탄소년단이 온라인 콘서트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개최했는데요.

공연 후반부에는 정규 3집 앨범 LOVE YOURSELF 轉 ‘Tear’의 수록곡 ‘So What'(쏘 왓)의 전주가 흘러나오자 정국이 “나 불만이 많아요”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정국의 말에 반응하며 “너 하고 싶은 말 있다며”라고 말하자, 정국이 “나 별로 안 좋아하는 사람한테 하고 싶은 말 있어요”라며 팬들을 주목시킨 것인데요.

게다가 정국은 거기서 그치지 않고 “어쩌라고!”라고 소리를 질러 정국 뒷광고 논란을 의식하고 한 퍼포먼스가 아니냐는 말이 오가고 있습니다.

공연의 흐름상 ‘So What'(그래서 뭐 어떻다는 거야)을 소개하는 동시에 악플러를 향한 일침까지 더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정국 뒷광고 논란은 최근 라이브 방송에서 친형이 설립한 브랜드의 옷을 입었다는 이유만으로 생겨난 것입니다. 이를 부정적으로 보던 이가 국민신문고에 ‘방탄소년단 정국의 뒷광고 의혹을 면밀히 조사해 엄정 조치해주실 것을 촉구한다’는 민원을 제기하면서 정국 뒷광고 논란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정국은 상품 구매를 권장하기는커녕 브랜드에 대한 언급조차 하지 않아서, 공정거래위원회 추천보증 등에 대한 심사지침에 따르면 뒷광고와는 거리가 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