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채정안, 스폰서가 “XX” 주자, 남편에게 이혼 요구 논란

E채널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기자들’에서 유명 여배우가 활동 중 갑작스럽게 재력가 집안과 결혼을 발표하더니 1년 후 곧바로 이혼을 한 이유에 대해 폭로하였습니다.

이 여배우는 이혼 사유를 “성격 차이”라고 주장했지만 결혼 후에도 스폰서와 연락을 한 정황이 발견된 것인데요.

스폰서가 제시한 돈이 강남의 30평대 아파트를 살 수 있는 액수라, 지원을 거절하지 못한 여배우가 밤마다 몰래 외출을 하고 있다는 목격담이 쏟아졌습니다.

결국 동네 주민들이 이를 이상하게 여기던 찰나, 여배우 A씨가 만취 상태로 깽판을 친 사실까지 시댁에 알려지고 말았습니다.

A씨는 과감하게 외박까지 했지만 시댁은 사회적인 위치 때문에 이혼을 언급하지 못하는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남편에게 이혼을 요구한 사람은 여배우 A씨로, 남편의 재력보다 스폰서의 지원을 선택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여배우 A씨가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으로 컴백해 큰 인기를 끈 채정안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는데요.

추자현 (좌), 최지우 (우)

이후에도 추자현, 최지우가 언급되며 각종 추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분별한 저격으로 많은 여배우들이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결혼식 도중 눈물을 흘리는 채정안

대부분의 네티즌들 이를 두고 “이건 좀 노골적인 힌트다”, “저런 프로그램 좀 안 만들었으면 좋겠다”, “저 정도로 다 말해버리면 어쩌냐”, “연예계에서 일하지 말라는 소리네”와 같은 반응이 쏟아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