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윤영, 이효리 백업댄서로 일하다 도망친 과거 논란

배우 최윤영이 과거, 가수 이효리의 백업댄서로 일하다가 도망친 사연을 밝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최윤영이 “백업 댄서 중에서도 연습생 같은 게 있다”고 밝혔는데요.

최윤영은 “(백업 댄서를) 준비하다가 너무 힘들어서 화장실 가서 토하고 해서 도망을 갔다. 당시 이효리 선배님의 ‘애니클럽’ 시절이었다”고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후 최윤영은 연기자로 데뷔해 드라마 ‘전생에 웬수들’, ‘내 딸 서영이’, ‘여왕의 교실’를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최윤영의 과거 고백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꿈에도 몰랐다”, “얼마나 힘들었으면 도망을 가냐”, “설마 이효리가…?”와 같은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