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이 쎈척하며 갈구자 아이유가 보인 반응ㅋㅋ

스태프를 향한 막말 파문으로 국민 비호감이 된 서인영.틈만 나면 불거지는 동료 연예인과의 불화설 또한 그녀의 악녀 이미지를 굳건하게 만들었는데요. 그런데 현재 톱스타가 된 아이유도 서인영의 꼰대질에 당했다고 합니다.

아이유와 서인영의 첫 만남은 2010년 영웅호걸에서 이뤄졌습니다. 당시 아이유는 데뷔 2년이 지난 신인, 서인영은 데뷔 9년차에 접어든 상황이었는데요. 그런데 국민 여동생으로 불리며 삼촌팬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던 아이유에게 무슨 문제라도 있던 걸까요?


영웅호걸 방송 후,서인영과 아이유 사이에는 불화설이 불거졌습니다. 서인영이 건방지다는 이유로 아이유를 화장실로 불러 구타했다는 다소 충격적인 얘기였는데요.평소 서인영의 센언니 이미지가 있었기에, 소문은 불 붙은 듯 퍼져나갔죠. 결국 아이유와 서인영 모두 방송에서 입을 열었습니다.

아이유는 화장실 구타는 절대 없었다며, 낯가림 때문에 데뷔 초에는 인사를 해도 웃지 못했고, 이러한 모습에 건방지다는 소리는 들었던 것 같다고 밝혔는데요. 서인영도 맹세코 아이유를 화장실로 부른 적이 없다고 해명했죠. 이렇듯, 두 사람의 해명으로 일단락된 소문은 서인영의 막말 영상 파문과 함께 재조명됐습니다.


서인영이 방송에서 “말로 안녕하세요를 해야지 누가 싸가지없게 고개를 까딱거리나” “율아는 버릇이 있는 스타일은 아닌가봐” 라며 훈계하는 영상이 공개됐기 때문이죠. 게다가 당시 아이유가 방송에서 밝힌 에피소드도 재조명됐는데요. 그저 낯가림 때문에 웃으면서 인사하지 못한 아이유에게 서인영은 “너가 잘못하고 있는 거야”라고 조언, 밝은 얼굴로 인사하면 예뻐해줄 거라는 충고를 했다고 하죠.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서인영은 인사 안하는 걸그룹의 블랙리스트를 만들었다고 방송에서 직접 밝힌 적이 있는데요.


영웅호걸에서는 동갑이지만 후배인 가희에게 선배 대접을 받으려고 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이 된 적도 있죠.


결국 그녀의 평소 태도로 보아, 군기를 잡으려 했다는 건 맞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반면 아이유는 현재까지도 후배에게 먼저 인사를 건넬 정도로 열려있는 태도를 취하고 있는데요. 이러한 태도가 비교되며, 서인영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상황이죠.


여러 일화들이 차곡차곡 쌓여, 결국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고 만 서인영! 후배들의 예의를 지적하기 전에 본인은 잘하고 있는지부터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