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김종국과 촬영장에서 기싸움… “좋게 인사 안해?”

가수 성시경이 촬영장에서 김종국과 갈등을 빚었다는 에피소드로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탤런트 박소현이 JTBC 예능 프로그램 ‘마녀사냥’에 출연해 “살인적인 스케쥴 때문에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고 언급한 것인데요.

박소현이 너무 바빠서 “영혼이 빠진 상태로 모든 일을 하게 됐다”며, 사정을 모르는 사람들이 주위에서 변했다고 손가락질을 했다고 고백하였습니다.

이에 성시경이 “처음부터 싸가지없이 하면 한결같아 보인다”고 언급한 것인데요.

이를 지켜보던 신동엽이 “저 놈, 저 거 버릇 없고 건방져서 못 크겠네. 근데 (7집 가수로) 컸다”고 직언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성시경이 아주 일관돼서 보기 좋다고 칭찬하자, 성시경이 “신인들이 너무 굽신된다”는 사족을 덧붙였습니다.

성시경은 데뷔 전부터 매니저에게 “아는 사람에겐 진심으로 인사하고, 모르는 사람에겐 안 해도 된다”고 약속을 했다고 밝혔는데요.

그런데 홍경민과 김종국이 있는 자리에서 홍경민에게는 반갑게, 김종국에게는 데면데면 인사를 했다가 김종국에게 혼이 났다는 사실을 전하였습니다.

성시경의 태도 문제가 언급되는 가운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뭐가 잘못된건지 모르는 듯”, “자기 스스로 무덤을 파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