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백신 안 맞는다 발언한 아이돌 저격 논란

아이돌 그룹 SF9 영빈이 코로나 백신 관련된 망언으로 화제가 됐습니다.

영빈이 네이버 V라이브에서 “백신을 맞으면 아프다고 해서 안 맞았다”며 “사실 백신 안 맞아도 나는 코로나에 안 걸릴 것 같았다. 내가 코로나의 위험에 노출이 안 되기 때문”이라고 말해 논란이 된 것인데요.

뿐만 아니라 “백신 맞았는데 또 걸린 사람이 있더라. 그래서 (백신을) 맞아야 하나 생각을 좀 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해 팬들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영빈도 이를 의식한 듯 “그렇지만 멤버들이 맞으면 나도 당연히 의무적으로 맞아야 한다. 백신이 있다면 꼭 접종하겠다”고 답하였습니다.

영빈의 논란에 성시경 백신 발언 논란도 불거졌는데요. 성시경이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떤 의심 없이 ‘말 잘 듣는 국민’이 되는 건 그렇게 바람직한 일은 아니”라는 입장을 펼쳤습니다.

“보이는 것을 그대로 믿지 않고 조금 더 불안해하고 의심하며 고민하는 것이 절대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다”며 “오히려 자꾸 궁금해하는 이들이 생겨난다면 이를 설명하고 이해시켜 확신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하였습니다.

성시경 백신 관련 주장에, 많은 네티즌들이 “그래서 성시경 백신 맞는다고?”, “그래도 공인이 대놓고 그러는 건 좀…”, “백신 맞았는데 멀쩡하던데?”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