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가 20년동안 똑같은 헤어스타일인 진짜 이유

최근 소년심판의 심 판사로 맹활약한 배우 김혜수. 특유의 강력한 포스로 호평을 자아냈는데요.

그런 김혜수에게서 빼놓을 수 없는 한 가지가 있으니, 바로 짧게 자른 단발머리입니다. 그녀는 2005년 분홍신 이후 무려 18년 동안 쭉 숏컷 스타일을 유지해왔는데요.

이쯤되면 다른 스타일에도 도전할 법 한데, 김혜수가 긴 시간 동안 한 가지 스타일만 유지해온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숏컷의 비밀

그녀가 항상 숏컷만 고수하는 이유가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사실 김혜수는 예전에는 늘 긴생머리를 선보였었는데요. 그녀가 처음으로 ‘단발’을 각인시킨 작품은 바로 타짜의 정마담이었죠. 이때 당시만 해도, 미혼 여배우가 단발머리를 하는 경우는 많지 않았습니다. 긴생머리가 미의 기준이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김혜수는 과감한 헤어 변신을 계기로,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됐죠.

그녀는 기존의 청순가련한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스타일의 박기자, 도둑들의 팹시 등 ‘김혜수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역할’들을 맡기 시작했습니다. 모두 청순한 긴 머리보다는 포스있는 숏컷이 어울리는 역할들이었는데요.

짧은 머리와 카리스마로 대표되는 김혜수만의 영역을 구축해 나가면서, 더이상 머리를 기를 필요가 없었던 것이죠.

#숨겨진 사실

그녀가 항상 숏컷만 고수하는 이유가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사실 김혜수는 예전에는 늘 긴생머리를 선보였었는데요. 또 하나의 숨겨진 사실은 바로 헤어디자이너였는데요. 김혜수는 그동안 꾸준히 같은 사람에게 머리를 맡겨왔다고 합니다.

바로 태양 디자이너인데요. 사실 그는 한 예능에서 선보인 헤어스타일링이 시청자들의 비난을 자아내며, 실력 없는 디자이너라는 평이 자자합니다. 하지만 김혜수는 다소 과감한 스타일로 곱지 않은 시선을 받을 때도 태양에게 머리를 맡겨왔는데요.

알고보면 문제가 되었던 태양의 헤어스타일링은 촬영이 10분 정도로 촉박하게 진행돼 빚어진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논란 이후 마리텔에 태양이 출연했을 때는 전보다 훨씬 보기 좋은 헤어 스타일링으로 호평을 자아냈죠.

논란이 있었음에도, 김혜수는 끝까지 태양 디자이너를 기회를 줬고 오랫동안 의리를 지켰다고 합니다.

동시대 여배우들이 하지 못했던 과감한 도전으로, 본인만의 영역을 개척한 김혜수.

물론 다른 스타일도 아름다운 건 마찬가지지만, 가장 중요한 건 김혜수만의 색깔을 잃지 않는 게 아닐까 싶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