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엑소 시우민 확진 판정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 입장문에 따르면, 시우민은 지난달 29일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전날 컨디션 이상으로 재차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어 SM 측은 “시우민이 출연 중인 모든 방송 프로그램 측에도 해당 사실을 알렸다”며 “최근 함께 연습한 뮤지컬 ‘하데스타운’ 출연진과 직원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시우민 확진 소식에, 엑소 멤버들과 담당 스태프들도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기다리며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연예계는 시우민 확진으로 끝난 것이 아니라, 가수 영탁, 장민호, 김희재를 비롯해 배우 안희연(하니), 지창욱 등이 대거 확진되면서 초 비상 사태에 이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