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루, 방송 중 X욕에 이어 학폭 의혹 “뺨 때리고 침 뱉어”

개그우먼 신기루가 방송 중 욕설 논란에 이어 학창시절 학폭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9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중학생 시절 신기루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이 게시된 것인데요.

신기루가 소속된 일진 무리가 뺨을 때리고 침을 뱉는 것은 물론, 후배들에게 욕설을 하게 시켜서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자기도 뚱뚱하면서 저에게 신체적으로 트집 잡고 괴롭히고 진짜 말도 안 되게 괴로운 나날들을 겪었다”고 폭로하였습니다.

학폭 피해자로 추정되는 A씨가 “(신기루가) 진짜 제발 눈앞에 안 보였으면 좋겠다.” 며 신기루가 방송인이 아니라 일반인으로 살아갔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표명하였습니다.

신기루의 학폭 의혹 글이 화제가 되자, 10일 신기루의 소속사 에스드림이엔티에서 “신기루는 어떠한 폭행을 가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게다가 신기루는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음식도 남자도 조금씩 다양하게 맛보는 걸 좋아한다”, “남편과 차에서 첫 키스를 했는데 차가 들썩거렸다”와 같은 수위 높은 발언을 서슴없이 내뱉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저한테 뚱뚱하다, 돼지 같다, 못생긴 X 뭐라 하는 분들이 있더라. 다 좋은데 오해 살만한 행동은 안 했으면 좋겠다. 나도 힘이 있는 사람”이라며 시청자들을 향해 욕설을 한 것인데요.

최근에 출연한 라디오스타에서는 “긴장을 많이 했다”는 안영미의 말에, 김구라가 “전혀 그렇게 안 보인다. 잘 하고 있다. 편안해보인다”고 격려했는데요.

김구라의 격려에도 불구하고 신기루가 오히려 “그렇게 죽상을 하고 말하시니까…”라고 말하며 김구라의 외모를 지적해 논란을 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