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에서 “여자랑 껴안고 XX을…?” 남자 연예인 실명 공개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압구정동 길거리에서 유명 남자 연예인이 한 여성을 끌어안은 채 서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트위터

지난 6일 한 트위터에서 보이그룹 ‘에이비식스’의 멤버 김동현이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과 스킨십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글이 업로드된 것인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김동현은 팬미팅을 끝난 날 저녁, 여성의 허리를 감싼 채 연인처럼 스킨십하고 있어 이 여성이 ”김동현의 팬”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었습니다.

출처 : 트위터

이로인해 김동현이 팬과 사적으로 만나서 연애를 하고 있다는 설이 오가며 ‘열애설’로까지 이어지고 있는데요.

출처 : 라이브엔

하지만 김동현은 이 여성을 ”고향 친구”라고 밝혀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 라이브엔

에이빅식스 소속사 브랜뉴뮤직 측에서 ”김동현과 사진이 촬영된 여성은 여자친구가 아니다. 고향 친구를 배웅해주는 상황일 뿐, 여러 명과 함께 만난 자리”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누리꾼들의 소속사의 해명에, ”누가 친구랑 저렇게 붙어있냐”, ”차라리 여자친구라고 해라”, ”사람이 너무 가벼워보인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출처 : 트위터

하지만 일부 팬들은 김동현이 허리를 감싸안는 버릇이 있다며, 김동현이 같은 멤버 허리를 끌어안는 사진을 기재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브랜뉴뮤직

이러한 논란 속에 에이비식스의 ”이쁨이 지나치면 죄야 죄”라는 곡이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출처 : 멜론

이 곡의 제목만 논란이 된 것이 아니라, 가사에 ”넌 너무 예쁨이 도가 지나쳐서 주변 남자들에게 헛된 상상을 줬어”가 있어 문제가 된 것인데요.

출처 : 멜론

이외에도 ”넌 그런 짧은 옷들로 아주 가끔 날 당황케해”, ”저 멀리에서 느껴져 눈동자 굴리는 소리”라는 가사가 ㅅ희롱적이라는 의견도 다수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 멜론

여성의 아름다운 외모만을 강조하는 가사가 손가락질 받기 시작하자, 이 가사를 작사한 이가 에이비식스 김동현이라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가사가 왜 이래”, ”가사가 올드하다, 요즘 시대에 이런 가사를 쓰다니”, ”여혐 논란 있는 가사들이랑 비슷한 수준이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