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닝닝 “중국 쇼트트랙” 편들자, SM 이수만 반응 논란

걸그룹 ‘에스파’의 중국인 멤버 닝닝이 부정하게 금메달을 딴 중국 쇼트트랙 선수를 응원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편파 판정으로 중국 쇼트트랙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자 닝닝이 글로벌 팬 메신저 플랫폼에 중국어로 축하 글을 올린 것인데요.

이 사실이 알려지자 8일 앱 운영사 ‘디어유’에서 해당 글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디어유’의 모회사가 “SM엔터테인먼트”라고 언급하고 있어 여러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를 알아차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수만은 정신차려라”, “닝닝이 직접 삭제할것이지 왜 소속사가 수습하냐”, “중국인이 중국했다”, “어떻게 중국 쇼트트랙 선수를 응원할 수 있지?” “SM은 중국인 멤버 좀 그만 만들어라”와 같은 반응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