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 고양이 학대 영상 논란 “고양이 눈을 손톱으로…”

에스파 윈터 고양이 학대 영상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물에 에스파 윈터가 직접 촬영한 영상이 담겨져 있었습니다.

영상 속 윈터는 손가락으로 고양이 얼굴을 강하게 문지르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요.

머리나 이마만 문지르는 것이 아니라, 고양이 눈 부분까지 손톱으로 긁는 모습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고양이가 이를 피하고 양쪽 귀를 뒤로 젖히며 피하자, 윈터는 크게 괴음 소리를 냈습니다.

고양이가 놀라 도망가자, 에스파 윈터 고양이 영상이 학대같다는 논란이 생겨났습니다.

이를 본 이들이 “귀엽다고 저러는 건 아닌 것 같다”, “고양이가 무서워하는 것 같은데 친목이라고?”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몇 누리꾼들은 “동물학대까지는 아닌 것 같다”, “학대라고 단정할 순 없지만 괴롭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에스파 윈터 고양이 영상에 대한 갑론을박을 펼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