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 일베 의혹, 노무현 대통령 비하 발언 논란

에스파 윈터가 노무현 대통령 비하 발언을 해 일베 의혹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윈터가 팬과 소통하는 유료 커뮤니티 서비스 어플인 ‘버블’을 통해 팬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말끝마다 “~노”를 붙여 논란이 된 것인데요.

팬에게 계속해서 “올 많이 뭇노(먹었네) 든든하긋노(든든하겠다)”, “와 그리웃노(왜 그렇게 웃어)”와 같은 단어를 써서 에스파 윈터 일베설이 돌고 있습니다.

일베에서는 오래전부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화하기 위해 말끝에 ‘노(盧)’자를 붙여 윈터가 일부로 말끝마다 “~노”를 붙이는 거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데요.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굳이 ‘노자’를 쓸 필요가 있냐, 일베같다”와 같은 의견을 내거나 “그냥 경상도 사투리같다”는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습니다.

앞서 윈터는 지난달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 출연해 자신이 경남 양산 출신이라 밝히며 “연습생 시절 때 사투리를 많이 고쳤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