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 윈터 햄스터 논란, 고양이에 이어 또 동물학대

동물학대로 요주의 인물이 됐었던 에스파 윈터가 이번엔 햄스터를 학대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지난 31일, 윈터가 팬과 소통하는 커뮤니티 서비스 ‘버블’에서 에스파 윈터 햄스터 논란이 시작됐는데요.

“학교 다닐 때 햄스터 25마리 키웠다. 분명 두 마리로 시작했는데 이 친구들이 사이가 무척이나 좋더라.”라면서 “그래서 그만 25마리가 돼버렸지 뭐야. 금방 태어났을 때 진짜 귀엽다. 그러다가 좀 아픈 친구 한 마리만 키우기로 해서 한 마리만 키웠다”고 말해 에스파 윈터 햄스터 학대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햄스터들을 분리 사육하지 않아서 개체수가 급증한 것을 재미난 경험담처럼 얘기하는 게 부적절했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는데요.

또 한 마리를 제외한 나머지 새끼들은 버리거나 방생한 것이 아니냐는 예측이 나오고 있어, 에스파 윈터 햄스터 학대 논란이 커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윈터가 반려동물과 관련해 논란에 휘말린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25일에도 버블에 올린 고양이 영상이 공개돼,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윈터가 직접 공개한 영상에는 윈터가 고양이의 눈 부분을 강하게 문지르거나 일부로 고양이를 놀라게 해, 그룹 에스파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