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포기했어?” 노출증 여배우에게 박미선이 날린 일침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개그우먼 박미선이 예능 방송 도중 여배우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배우 이해인이 채널S 예능 프로그램 ‘진격의 언니들’에 출연해 고민을 털어놓았는데요.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해인은 속옷이나 비키니 조차 입지 않고, 중요 부위에 패치를 붙인 채로 피아노를 연주하는 유튜브 컨텐츠를 만들고 있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런데 이해인이 방송에 출연해 “제가 피아노를 칠 때 옷을 입고 쳐야 돼요?”와 같은 질문을 던진 것인데요.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박미선이 “지금도 노출 수위가 센데 뭐가 문제냐”고 물어보자, 이해인이 “더 갈 수 있다”는 대답을 내놓았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박미선이 그 말을 듣고 “배우 활동을 계속하지 않고 유튜버로 전향한 이유가 궁금하다”는 물음을 건넸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러자 이해인이 “영상을 만들면서 살아있음을 느낀다”는 답변을 했죠.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이 대답을 듣고 박미선이 “본인 이미지가 이렇게 굳어졌으면 좋겠어요?”, “노출 수위가 높은 작품에서 제의가 들어왔으면 좋겠냐”는 일침을 날렸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하지만 이해인이 “너무 좋다”는 반응을 내보여서, 진행자들이 할 말을 잃게 만들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보다 못한 장영란이 “노출 수위가 센 영상들만 업로드 된다면 배우로서 진짜 보여주고픈 연기력은 보이지 않을 것”이라는 조언을 남겼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차라리 오디션에 목숨을 거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고 말했지만 이해인은 듣지 않았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결국 김호영도 나서서 “나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를 갖는 건 좋지만, 대신 영리하게 가져야 한다”는 첨언을 했습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마지막으로 박미선이 이해인에게 “지금 너무 선을 넘었어”, “나중에 뭐할 거야”와 같이 직설적인 멘트를 남겼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몸 보여주면서 돈 벌고 있는데 사람이 정상적으로 살아갈 수가 없지”, “나이 먹고 할 수 있는 게 자기 합리화 밖에 없는 건가?”, “저 방식이 돈 벌기 쉽고, 인기 끌기 쉬운 것 같아서 그런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