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3. 제시

솔직한 돌직구 입담과 ‘걸크러쉬’ 이미지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가수 제시 씨.

제시 씨는 최근 핫한 방송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에 깜짝 등장해 신곡 안무 창작을 의뢰했는데요.

그런데, 누리꾼들은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하고 있는 가수 보아 씨와 제시 씨의 관계에 의문을 품었습니다.

굳이 두 가수가 방송에서 함께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제시 씨는 자신의 소속사 사장인 싸이 씨와 함께 댄서들의 춤을 평가했죠.

사실, 제시 씨는 과거부터 대선배인 보아 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왔는데요. 2005년 11월, 제시카 H.O.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제시 씨는 선배 가수 보아 씨와 윤미래 씨를 가장 존경한다고 밝힌 바 있죠.

하지만 놀랍게도 같은 해 7월, 제시 씨가 SNS에 보아 씨가 동성애자라는 뒷담화 글을 게재한 정황이 포착되었습니다. 게다가, 보아 씨를 좋아하는 자신의 친구에겐 “사촌이 내 신발에 걸스 온 탑이라고 적은 걸 보고 걜 칼(X)로 찌르고 싶었어”라는 수위 높은 험담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졌죠.

여기서 언급된 걸스 온 탑은 보아 씨의 당시 활동곡 제목이었습니다. 앞에선 보아 씨를 존경한다고 밝혀놓고, 그녀의 인기가 이해되지 않는다는 식의 뒷담화는 결국 모두 질투심에서 비롯된 것 같았는데요.

자신의 절친인 가수 티파니 씨에게도 보아 씨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를 언급하며 “SM XX들이 씹어도 널 응원할게. 넌 그런 걸그룹에 있긴 아까워”라고 이야기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됐습니다.

TOP2. 장희진

드라마 ‘내 딸 서영이’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장희진 씨와 이보영 씨.

장희진 씨는 이보영 씨, 지성 씨 부부의 베이비샤워 파티를 직접 준비해줄만큼 돈독함을 보여줘 두 사람은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꼽혔는데요.

그런데 장희진 씨가 방송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이후, 두 사람의 훈훈한 친목 근황은 더이상 찾아보기 힘들어졌습니다.

장희진 씨는 방송에서 “이보영 언니와 식당을 가면 좋다. 서비스를 항상 챙겨주시기 때문.”이라며 입을 열었는데요.

장희진 씨는 이보영 씨와 거제도 여행을 함께 떠났는데 이보영 씨가 식당 사장님께 회를 시키며 전어를 서비스로 달라는 요구를 했다고 폭로했죠.

그녀의 말에 따르면, 식당 주인이 “전어가 얼마인데 서비스로 달라고 하느냐”며 핀잔을 줬고 밥을 다 먹을 때쯤 이보영 씨가 아닌 장희진 씨만 알아본 직원이 반가워하며 전어를 서비스로 줬다고 했습니다.

마치 이보영 씨가 자신의 인지도를 이용해 서비스를 요구했지만, 직원이 알아보지 못해 망신살을 당했고 반면 자신은 아무 말 없이 앉아있었지만 연예인임을 눈치채고 서비스를 받았다는 식의 에피소드였는데요.

방송 이후, 이보영 씨는 수많은 악플과 “연예인병”이라는 지적을 듣게 되었고, 바른 이미지에 금이 가 방송 활동에도 지장이 생길 뻔 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실제 식당 직원의 구체적인 증언에 따르면 이보영 씨가 모자와 스카프로 얼굴을 꽁꽁 싸매 아무도 알아보지 못했고 서비스로 전어를 요구한 것이 아니라 4인분이 기본인 전어를 1인분만 주문이 가능하냐고 물었다고 전했습니다.

장희진 씨는 결국 이보영 씨 소속사의 대처에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사과를 전했습니다.

TOP1. 전원주

배우 전원주 씨는 과거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자신이 과거 저지른 충격적인 일을 고백했습니다.

전원주 씨는 과거 동료 배우 사미자 씨가 화장실에서 아기 젖을 먹이다 본인에게 들켰는데, 이를 제발 비밀에 부쳐달라는 사미자 씨의 부탁을 들었다고 했는데요.

당시 고급 음식이었던 짜장면 곱빼기를 얻어먹으며 입단속을 약속했지만 전원주 씨는 입이 간지러워 지인 몇 명에게 그 비밀을 폭로했다고 합니다.

이후 방송가에 사미자 씨가 아기 엄마라는 사실이 일파만파 퍼졌고 사미자 씨는 전원주 씨에게 찾아와 짜장면 값을 내놓으라며 분노를 표출했죠.

실제로 사미자 씨는 해당 사건으로 방송가에서 퇴출 위기까지 당했지만 다행히 담당자가 그녀의 딸의 미소를 보고 계속 일할 수 있게 도와주었다고 하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