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 박사가 자기 따라다니는 “스토커”에게 날린 일침

출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인천경찰청

오은영 박사가 자신을 따라다니던 스토커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연쇄성범죄자로 알려진 김근식의 출소 소식이 알려져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적이 있었죠.

출처 : YTN뉴스

김근식의 범행 수법은 “무거운 짐을 드는 데 도와달라”고 피해자를 유인한 뒤, 승합차를 태워서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 YTN뉴스

김근식은 이 수법으로 1차로 8살 여아를 성폭했하고, 2차로 13살 여아를 성폭행했으며 3차로 10살 여아를 성폭행했습니다.

출처 : YTN뉴스

4차로 13살 여아를 성폭했으며, 5차로 17살 여고생을 성폭행한 후, 6차로 또다른 여고생을 성폭행하였습니다.

출처 : YTN뉴스

8차엔 11살 여아, 9차엔 12살 여아, 10차엔 13살 여아, 11차엔 12살 여아를 성폭행했으나 “15년형”을 받아 논란이 일었습니다.

출처 : SBS뉴스

김근식이 출소 후 의정부로 온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의정부 주민들이 “반대 시위”를 열기도 했는데요.

출처 : MBC뉴스

결국 검찰 측에서 김근식의 “성 충동 약물치료”에 대해 검토하기 시작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은영 박사의 인터뷰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 채널A뉴스

오은영 박사가 김근식에 대해 언급하다 “정신과 레지던트를 하던 도중, 스토킹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하였습니다.

출처 : 채널A뉴스

스토커가 매일 다른 사람의 청첩장에 이름을 파, “신랑 이름에 자기 이름, 신부 이름에 제 이름”을 적어놨다고 하죠.

출처 : 채널A뉴스

어느 날은 오은영 박사의 책과 물건을 훔쳐 가기도 하고, 복도 같은 곳에 서 있다가 갑자기 나타나기도 했다고 합니다.

출처 : 채널A뉴스

결국 스토킹의 수위가 높아져, 오은영 박사를 우산으로 찌르려고 했으며 스토커가 담뱃불로 지진 팔을 보여주면서 위협했다고 하는데요.

출처 : 채널A뉴스

오은영 박사가 경찰에 스토킹 사실을 이야기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전하였습니다.

출처 : 채널A뉴스

그러면서 김근식의 성 충동 약물치료에 대해 동의하고 있다는 의견도 전해 이슈가 되고 있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맞아요, 화학적 거세 찬성”, “물리적 거세도 답이다”, “거세가 진짜 해답이지”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