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소녀시대” 왕따설만 계속해서 생기고 있는 이유

출처 : Newsen

걸그룹 소녀시대가 컴백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왕따설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출처 : Newsen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효연만 눈에 띄는 색깔을 입고 온 것인데요.

출처 : Newsen

나머지 멤버들은 검정색 혹은 흰색 의상으로 맞춰입고 있어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효연만 핑크색 의상을 입고 있어 이에 대해 질문하자, ”콘셉트를 제대로 숙지하지 못했다”는 답변을 하였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옆에 있던 수영이 ”분명히 블랙 앤 화이트라고 전달했는데”라고 발언하면서 웃음을 터뜨렸는데요.

출처 : 연합뉴스

효연이 어색한 미소를 보이며 ”단톡방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결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효연이 왕따를 당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일부로 의상 컨셉을 알려주지 않은 것 같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출처 : KBS2 <승승장구>

실제로도 소녀시대 내에서 티파니가 왕따를 당하고 있다는 루머가 퍼지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 tvN <명단공개>

윤아가 무대 위에서 티파니의 치마를 들춰보는 장면이 포착된 것인데요.

출처 : tvN <명단공개>

수영이 티파니를 꾸짖는 듯한 표정을 보여주어서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출처 : tvN <명단공개>

윤아가 이에 대해서 2009년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치마랑 속바지를 옷핀으로 집어야 안무할 때 안이 안 보이게 할 수 있다”고 언급했었죠.

출처 : tvN <명단공개>

그런데 티파니가 MC를 보고 와서 ”(속바지에 옷핀을) 안 집었다”고 해서 윤아가 걱정을 해준 것이라고 합니다.

출처 : tvN <명단공개>

게다가 소녀시대가 일본 투어를 하던 2011년에도 태연이 나서서 ”티파니의 왕따설”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출처 : tvN <명단공개>

태연이 멤버들과 함께 걸어가면서 혼잣말로 ”체한 것 같다”고 발언했다고 하는데요.

출처 : tvN <명단공개>

그 때 옆에 있던 티파니가 ”체했단 소리 좀 하지마! 나도 체할 것 같잖아! 너 때문에!”라고 소리쳤다고 합니다.

출처 : tvN <명단공개>

태연은 ”같은 멤버한테 어떻게 말을 그렇게 할 수 있지?” 싶은 생각에 아픈 게 내 맘대로 아프냐 화를 냈다고 하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티파니의 이러한 성격 때문에 ”왕따를 당하고 있는 것 같다”고 거론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그와 반대로 ”잘 나가는 걸그룹은 무조건 왕따설이 난다”, ”소녀시대는 결백하고 피드백도 잘했으니까 넘어간거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