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압死 사고 가해자”들에게 날린 일침

출처 : 민중의 소리, 연합뉴스

배우 유아인이 “압死 사고 가해자”에게 일침을 날려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29일, 압死 사고가 일어나 수많은 시민들이 피해를 입자, 유명인이 나타나 사람이 몰렸다는 설이 제기되었습니다.

출처 : MSN

그런 와중, 압死 사고 당시 나타난 유명인 ‘유아인’이었다는 루머가 생성된 것인데요.

출처 : 서울경제

결국 유아인 측에서 압死 사고 당시, 해외에 있었다고 공식 발표해 루머를 잠식시켰습니다.

출처 : 한겨레

이로 인해 압死 사고 유명인이 누군지 밝혀내 마녀사냥해서는 안된다는 기사까지 보도되었죠.

출처 : 스타뉴스

이에 유아인이 자신의 SNS에 “통곡의 주인보다 더 시끄러운 X소리들”이라는 글을 작성하였습니다.

출처 : 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이 직접 “분이 차오를 때면 습관처럼 가운뎃손가락을 펼쳤는데 이제는 꾹 참고 쥔 주먹으로 가슴을 친다”는 문구를 남겼는데요.

출처 : 유아인 인스타그램

뿐만 아니라 “초상집 가운데에서 초상을 등진다. 누가 더 잘났는지 모르겠다. 누가 더 잘못했는지는 더 모르겠다”는 글귀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출처 : 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은 “꺼진 생명을 무기로, 발패로, 소재로, 안주로, 걸림돌로 삼느라 꺼지지 않는 화면들. 통곡의 주인보다 더 시끄러운 X소리들”이라며 은유적으로 현상황을 비난했습니다.

출처 : 유아인 인스타그램

게다가 “입 닥쳐. 쪽팔린 줄 알아야지. 마음 좀 써, 제발.”와 같은 일침을 가하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 유아인 인스타그램

끝으로 “화면을 두드려 나온 것으로 아픈 마음들을 만질 수 있으면 좋겠다”는 심정을 표현하기도 했는데요.

출처 : 유아인 인스타그램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인식하는 자, 인식 못하는 자 누굴 가르치겠는가?”, “늦은 시간 어떤 마음으로 글을 써내려갔을지….”, “공감합니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