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이, 강남 버리고 톱배우 남친 공개 논란 “강남은 사귄 적 없다” 발언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이상윤과 결별한 후 방송인 강남과 교제중이라는 소식이 보도되었습니다.

하지만 유이의 소속사 측에서 유이 강남 커플이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 만나 사귀게 되었다는 사실을 전면 부인하였습니다.

유이가 직접적으로 “강남과는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밝힘과 동시에, 강남의 소속사 측에서는 “본인에게 확인 중”이라는 사실이 발표되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유이는 자신의 SNS에서 “강남 오빠와 정글 통해서 친해져서 밥 먹은 적은 있는데 그걸 연애로 보면 슬프다”는 게시물을 업로드하였습니다. 강남이 제대로 된 입장을 발표하기도 전에 다시 한번, 교제 사실을 적극적으로 부인한 것인데요.

하지만 유이 강남 커플의 데이트 사진이 공개되면서 “사귀지도 않는데 저렇게 끌어안고 있냐”, “저게 안 사귀는 거면 대체 뭐냐”와 같은 네티즌들의 반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결국 유이는 어쩔 수 없다는 듯 자신의 SNS을 통해 “갑작스럽게 난 3개월 열애설이라는 기사에 당황스러워서 저도 모르게 글을 올렸습니다”라며 입장문을 번복하였죠.

그와 반대로 유이는 배우 이상윤과 교제 중일 당시, 바로 열애 사실을 공개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이러한 논란이 계속되자, 유이 강남 커플은 열애를 인정한지 한 달만에 결별 소식을 전하게 되었습니다.

배우 이상윤과는 다른 유이의 입장 발표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강남이 안 유명하니까 그런 듯”, “이상윤이랑 사귈때랑 왜 이렇게 다르냐”와 같은 반응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