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장동민 교제하다가 결국…. “눈물의 방송사고까지”

배우 유인나가 개그맨 장동민과의 스캔들로 눈물까지 흘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MBC 드라마 ‘지붕 뚫고 하이킥’을 찍을 당시, 유인나가 추석 특집으로 방영된 SBS 예능 프로그램 ‘스타 커플 최강전’에 출연하게 되었습니다.

장동민과 짝이 되어 이슈가 될 무렵, 장동민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A급 연예인과 만난 적이 있다고 고백한 것인데요.

방송에 출연해 “아름답게 만나고 심지어 뽀뽀까지 했다”는 폭로에, 같이 출연했던 유상무와 유세윤까지 증언에 나섰습니다.

증언에 따르면 그 여배우가 장동민에게 “이 옷 입어도 되냐”고 물어볼 정도로 각별한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김구라가 비밀 보장을 확실히 할 거라며 누군지 알려달라고 하자, 유세윤이 여배우의 이름을 종이에 적어주었습니다.

이름을 확인한 김구라는 “기대만큼은 아니지만 A급 맞다. 요새 확 A급이 됐다”고 언급해 그 당시 라이징 스타들이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장동민이 교제했던 여배우가 유인나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유인나가 KBS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장동민과 친하게 지낸 적은 있지만 사귄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유인나의 해명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급기야 자신이 진행하고 있던 라디오 프로그램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에서 “장동민 사건의 전말이 나오는 건가요?”라는 말까지 듣게 되었는데요.

결국 유인나가 눈물을 터뜨리자, 장동민과 관련된 의혹이 더 짙어져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유인나의 방송사고를 보고 “그냥 아니면 아닌거지 왜 우냐”,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간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