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뺨 때리고 갑질한 개그맨에게 유세윤이 날린 일침

유재석의 뺨을 때리고 갑질까지 일삼은 개그맨에게 유세윤이 방송에서 대놓고 날린 한마디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유재석에게 할 수 있는 갑질은 다 했으면서, “박명수 자리가 제 자리가 될 수도 있었다”고 발언한 개그맨은 양원경이었는데요.

양원경은 중식 주문할 때 유재석 혼자서 “짬뽕을 시켰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뺨을 때린 일화가 제일 유명합니다.

하지만 KBS2 예능 프로그램 ‘희희낙락’에 출연해 “재석아, 나 진짜 해피투게더 한 번만 해보고 싶다”고 발언하기도 했는데요.

양원경이 유재석을 폭행한 사실을 듣고 있는 유세윤

더 아이러니한 건 양원경이 이 방송에서 “개그맨 동기도 때려본 적 있냐”는 질문에, “유재석”이라고 대답하였습니다.

양원경은 유재석을 때렸던 건 미안하지만 “한때는 네가 잘되는 게 솔직히 배 아팠다”고 실언해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는데요.

유재석의 도움으로 KBS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출연했으나, 유재석을 때린 것에 대해서, “기억은 안 나지만 때렸다면 미안하다”, “맞을 짓 했으니까 때렸겠죠”와 같은 망언을 하였습니다.

개그맨 유세윤도 양원경에게 갑질을 당하다 tvN E-뉴스 프로그램 ‘특종의 재구성’ 방송 인터뷰에서 대놓고 양원경을 비아냥거렸는데요.

유세윤은 양원경이 “세윤아, 한 번만 해줘라. 돈은 없다. 차비만 조금 줄 테니까.”라고 1년에 10번은 말하는 것 같다는 사실을 폭로하였습니다.

양원경이 연말에도 공짜행사를 부탁했다며 “제가 해드릴게요. 공짜 행사 참 기분 더럽지만 그렇지만 어쩌겠어요. 선배님 부탁이니까 그 더러운 행사 할게요!”라고 우스꽝스럽게 비꼬았는데요.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를 보고 “와 통쾌하다”, “아내한테도 더러운 짓 하다가 이혼 당하더니 쌤통이네”,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