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올림픽 편파 판정 편들자… 中 팬클럽 반응 논란

유재석이 방송에서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편파 판정에 대해 개인적인 감정을 드러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중국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대해 유재석이 “그날은 주체를 못 하겠더라. 너무너무 화가 났었다”고 언급한 것인데요.

중국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서 반응이 “과하다”는 평하고 있습니다.

“박근혜는 최고의 대통령이다”라는 댓글을 단 중국 누리꾼

뿐만 아니라 “한국 선수 잘못을 왜 중국 선수들한테서 찾냐”, “중국 탓 그만하라”는 악플은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언급하며 한국을 비난하고 있는데요.

결국 중국에 있는 유재석 팬클럽 ‘유니버스’에서 운영 중단을 선언하는 일까지 생겨났습니다. 운영진은 팬클럽을 중단하는 게시물에 “이 순간 가장 슬픈 사람은 당신들이다. 여러분을 위로할 말이 없다”는 말까지 남겨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중국 내에서 일어난 “한국문화 불매운동”

이를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유재석 뿐만 아니라 한국 모든 스타와 작별하는 것”이라며 한국 문화를 소비하지 말자는 운동까지 시작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한국 네티즌들은 “유재석은 한국 팬 많아서 타격없다”, “중국 팬 있어봤자지”, “불매운동하면 옛날에나 타격있지, 지금은 있을 것 같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