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김영철이 뒷담화해 강호동과 어색해졌다” 폭로 논란

개그맨 김영철이 뒷담화를 해 강호동과 어색해진 사연이 공개돼서 화제가 되었습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돌싱포맨’에서 이경규가 김영철과 함께 한 술자리에서 강호동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는데요.

이경규가 “호동이는 녹화를 왜 이렇게 길게 하냐”는 농담을 했는데 김영철이 그 이야기를 강호동에게 그대로 전달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를 알고 있던 이상민이 “이 얘기는 큰 문제는 아닌 것 같은데 형님이 가끔 농담으로 뒷담화를 하지 않냐.”는 말을 꺼냈습니다.

이경규도 농담이었다는 듯, “그건 김영철이 나쁜 놈이다. 걔는 똥파리다. 말을 옮기고 다닌다. 술자리에서 그럴 수 있지 않냐.”며 김영철을 힐난하였습니다.

게다가 이경규는 “말을 옮기는 게 어디 있냐. 우리는 남을 씹어도 말을 옮기진 않는다. 내가 입 열면 진짜 많다. 연예계 초토화된다. 말 안 옮기는 게 최고다. 맞장구만 쳐주면 된다”며 김영철의 행동을 지적하였습니다.

이경규, 강호동, 김영철의 삼각구도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그래도 뒷담화는 좀 아닌 것 같다”, “당당하게 말할 거리는 아니다”라거나, “술자리에서 뒷담화 안 하는 사람이 어딨냐”, “이경규 말이 맞다”와 같은 의견이 다수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