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차승원 한마디로 멕여버린 여배우의 실제 성격 ㄷㄷ


방송 활동을 오랫동안 이어가기 위해 인맥 관리에 힘쓰는 연예인들이 있죠. 일명 ‘O라인’이라고 불리는 황금 인맥을 통해 방송에 섭외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입니다. 덕분에 연예인 선후배는 물론 ‘본부장’, ‘국장’ 등의 눈치를 보는 스타들의 모습이 방송에서 자주 비춰지는데요.


그런데, 이렇게 눈칫밥만 먹는 스타들 사이에서 단연 돋보인 여배우가 있습니다.  톱스타들은 물론, 함께 일하는 매니저마저 당황하게 만든 이 여배우는 대체 누구일까요?

# 밸런스 게임 


배우 이병헌 씨는 한 토크쇼에 출연해 여성의 존댓말과 반말이라는 선택지를 두고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이병헌 씨는 “내가 말 놓으라고 할 때 놓는 여자”라며 뜬금없는 대답을 내놓았는데요. 


이에 여자 진행자는 어이없다는 표정과 함께 아무 말도 하지 않았고 그제서야 이병헌 씨는 “보기에는 없죠?”라며 머쓱해했는데요. 


당시 여자 진행자는 바로 배우 김혜수 씨 였습니다. 두 배우는 동갑내기였기에 김혜수 씨가 당시 더 솔직한 반응으로 방송을 이끌 수 있었던 것 같은데요. 


그녀는 방청객들에게 보란듯이 “보기엔 없는데.. 성격이 좀 엿보였죠?”라며 넌지시 한 마디를 던져 시원한 한 방을 던졌습니다. 


당시 이병헌 씨의 답변에 묘한 분위기가 흘렀지만 사실 두 배우는 2019년에도 커피차를 선물할 정도로 절친한 사이임이 밝혀져 누리꾼들은 뒷끝없는 이들의 관계에 감탄하기도 했죠.

# 역지사지


김혜수 씨가 남자 배우들을 상대로 날린 사이다 발언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는데요. 


과거 한 방송에서 김혜수 씨의 노출있는 패션을 두고 네 명의 남자 배우들이 “부담스럽다”는 반응을 쏟아내자 김혜수 씨는 호탕하게 웃으며 “저희는 보여지는 일을 하는 직업을 가졌다. 옷은 자기 표현일뿐.”이라고 똑부러지는 설명을 내놓았죠. 


이어 네 명의 배우 중 한 명이었던 차승원 씨를 콕 집어 “포스터 촬영할 때 너무 붙는 흰 바지 입고 앉아 계셨을 때 참 민망하고 보기 불편했어요”라며 한 마디를 남겼는데요. 


이에 차승원 씨가 “남이 그걸 입건 말건 무슨 상관이야!” 라며 장난식으로 발끈하자 김혜수 씨는 “그래 그거지”라며 제대로 눈높이 교육을 시전해버렸죠. 


사실 당시 방송가는 지금보다 훨씬 보수적이었던 분위기였기에 일어난 해프닝이라고 볼 수 있는데요. 차승원 씨는 김혜수 씨와 공개 열애를 했던 유해진 씨와도 절친한 사이였던데다 이미 같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기에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사사로운 감정보다 당시 저 상황에 충실했던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으론 남배우 4명을 앞에 두고 조곤조곤 자신의 생각을 전한 김혜수 씨의 당당한 태도가 놀랍기도 했죠. 

# 독서왕 


김혜수 씨는 평소 촬영이 없을 땐 서점에서 발견될 정도로 유명한 독서왕인데요. 김혜수 씨는 과거 매니저와 감독들이 책에 빠진 자신에게 책을 끊으라며 “배우는 원초적 감정을 느껴야지, 책으로 배울 수 있는게 아니다”라는 잔소리를 자주 들었다고 밝혔죠. 


하지만 그럼에도 그녀는 꿋꿋하게 책을 읽었고 이후 “나이들고 보니 그나마 그때 책을 읽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그것도 안했으면 지금 되게 달랐을 것.”이라며 남다른 생각의 깊이를 자랑했습니다. 


이렇게 독서를 통해 얻은 김혜수 씨의 현명한 센스는 각종 기자회견 자리에서 빛을 발했는데요. 과거 그녀는 자신이 진행자로 나선 한 프로그램 기자회견장에서 당시 연인이었던 유해진 씨에 대한 질문을 하는 기자에게 “개인적인 것을 묻는 건 예의가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습니다.


당시 기자회견이 시작되기 전부터 개인적인 질문을 자제해달라는 요청에도 이를 모두 무시해버린 기자에게 제대로 한 방을 먹인 셈이죠.


심지어 해당 프로그램이 각종 외부의 압박으로 인해 소리소문없이 강제 폐지되자, 김혜수 씨는 한 방송국을 지칭하며 “요새 거기가 지금 전체적으로 좀 엉망이잖아요”라는 거침없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죠. 


또, 영화 ‘도둑들’에서 호흡을 맞췄던 전지현 씨와 라이벌 구도가 없었냐고 묻자 두 배우는 마치 통하기라도 한 듯 각자의 캐릭터가 확실하고 경쟁하고 이런 분위기는 없었다는 우문현답을 내놔 누리꾼들의 극찬을 받았죠. 


반면, 김혜수 씨는 후배들을 향해선 한없이 따뜻한 면모를 드러내 그녀의 인성을 짐작케 했습니다. 실제로 김혜수 씨는 작은 메모장에 동료 배우들의 이름 리스트를 적어 캐스팅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는데요.


특히, 가수 조권 씨는 김혜수 씨를 인생 멘토로 꼽을 정도로 인생에 큰 도움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죠. 

군 입대 당시 어머니가 피부암 진단을 받았을 때에도 뒤에서 조용히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힐을 신고 춤을 추는 조권 씨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에도 김혜수 씨는 되려 힐을 선물하며 “힐을 신든 뭘 하든 그 자체로 행복하면 좋겠다”라는 따뜻한 조언을 남겼다고 합니다. 


이렇게 연예계에서 어느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당당히 자신의 길을 걷고 있는 김혜수 씨. 최근 그녀는 넷플릭스 ‘소년심판’을 통해 화려한 복귀를 예고했는데요. 


소년범에 관련한 드라마 주제를 두고 그녀는 “재미를 넘어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라며 남다른 출연 계기를 드러내 화제가 됐죠. 앞으로도 김혜수 씨가 보여줄 독보적인 연기와 행보가 더욱 기대되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