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범 “외도 안했다” 주장, 아내 노유정 저격 논란

배우 이영범이 이혼한 노유정의 폭로로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며 노유정을 직접적으로 저격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영범은 8일 전화 통화를 통해 “너무 화가 난다, 이름만 거론을 안 했을 뿐 인격살인이다, 칼만 들지 않았을 뿐 살인이다, 할 수 있는 것은 법적조치 밖에 없었다”고 말해 노유정과 악플러들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였습니다.

또한 이영범은 노유정이 외도 사실을 언급해 연락을 하고 있지 않다며, “이혼 하면서 서로 약속한 것들이 있다, 시시콜콜한 얘기를 하지 말자는 거였는데 이혼 후 (전 아내가) 바로 모 매체와 인터뷰를 하면서 전 부인과는 사실상 연락을 끊었다”고 밝혔습니다.

최종적으로 이영범은 “아이들은 무슨 죄냐, 오늘이 아들 생일인데 사실 어제 만나서 밥도 먹이고 하려고 했는데 지금 상황이 그럴 상황이 아니다, 정말 치가 떨린다”며 분노를 표출하였습니다.

노유정이 배우 정호근의 유튜브 채널, ‘심야신당’에 출연해 이영범의 외도녀 때문에 이혼했다는 발언을 해 이 사단이 일어난 것인데요.

그것도 모자라 이영범의 외도녀가 한 살 차이에, 정호근과 드라마를 찍었으며, 결혼했으나 아이가 없다는 점을 직접적으로 말해 배우 정경순의 이름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영범은 이에 대해서 “최근에 여배우의 실명을 거론하며 유튜브를 비롯한 인터넷 매체에 떠도는 허무맹랑한 말들에 대해서 분노와 함께 더 이상 인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게 되었다”며 외도 사실을 전면적으로 부인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