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조작 의혹 터진 “금쪽같은 내새끼” 논란 총정리

지난 해부터 꾸준히 방송에 등장하며, 대중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이지현과 그녀의 아들 우경 군. 최근 방송에서 개과천선한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그런데 방송 직후, 의심스러운 화면들이 네티즌들의 눈에 포착됐습니다. 우경 군의 문제가 해결된 것이 아님에도, 방송 편집으로 순서를 바꿔 해결된 것처럼 보이게 했다는 것이죠. 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이었을까요?

#주작 논란

초등학교 입학식에서도 난동을 핀 우경 군을 위해 8년 만에 현장에 나선 오은영, 결국 두 시간을 대치한 끝에 공격성을 가라앉히고 차분해지는 데 성공했었죠.

오은영은 “절대 사람을 때리면 안 된다”고 훈육했고, 훈육이 끝난 우경 군은 90도 인사까지 하며 감동을 자아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우경 군의 변화가 수상하다는 의혹이 일었는데요. 초등학교 입학식 난동이 오은영의 훈육 이후라는 지적이 나온 겁니다.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입학식 난동 이후 훈육으로 우경 군의 공격성이 나아진 게 아니라, 훈육 때만 잠시 말을 듣는 척 했을 뿐 사람을 때리는 근본적인 문제는 고쳐지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죠.

#확실한 증거

그렇다면 훈육은 언제 이뤄졌던 걸까요? 이지현이 출연한 방송은 지금까지 총 세 차례 방송되었는데요. 자세히 보면 두 번째 스튜디오 방송 때 오은영이 입은 의상과 훈육 때 입은 의상이 같습니다. 이지현도 마찬가지죠.

두 번째 스튜디오 방송 때 착용한 귀걸이를 훈육 때도 착용하고 있는데요. 이 훈육 상황에 대해서, 오은영은 원래 우경 군과 상담을 하려다가 갑자기 떼를 쓰는 바람에 훈육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세 사람이 만난 장소는 녹화가 이뤄졌을 방송사 사옥이죠. 그렇다면 두 번째 스튜디오 녹화 직후, 오은영과 우경 군, 이지현이 상담을 가지려다 갑작스럽게 훈육에 들어가게 된 셈인데요.

입학식 날 우경 군이 난동을 부릴 때, 이지현이 다른 말 없이 단호하게 “엄마 때리는 거 아니야”라는 말만 반복한 것도 훈육 때 오은영에게 배웠기 때문 아니냐는 추측도 불거졌습니다.

정리하자면 두 번째 스튜디오 녹화 후 훈육이 이뤄졌지만, 우경 군은 공격성을 고치지 못하고 입학식에서 난동을 부렸고 방송에서는 우경 군의 변화를 좀 더 눈에 띄게 보여주고자 편집으로 시간 순서를 바꿨다고 볼 수 있죠.

#이지현의 문제

한편 이지현이 훈육 때 보였던 태도도 이목을 끌었습니다. 이지현은 우경 군이 떼 쓰는 바람에 긴급 진행된 훈육에서도 단호한 태도를 갖지 못했죠.

오은영이 내내 “슬픈 표정 짓지 마라” “뒤로 물러나라고 해라” 라는 지시를 하는데도 불쌍하다는 얼굴로 우경 군을 바라봤습니다. 끝내 눈물을 흘리며 우경 군을 안아주려다가 오은영에게 “애걸복걸하지 말라”는 일침을 듣기도 했는데요.

결국 이지현의 편애 논란에서 비롯된 비판여론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네티즌들은 이지현의 아픔을 이해하지만, 오은영의 솔루션을 제대로 받아들이지 않으면 상황이 변하지 않을 것 같다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해 11월을 방송 출연을 시작으로, 거의 반 년째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는 이지현과 우경 군.

오은영의 솔루션이 성공적으로 끝난다 하더라도, 이후 똑같은 상황이 재발하면 과연 이지현이 혼자 저지할 수 있을지 우려되는 상황. 이번 주 방송에서는 유의미한 변화가 찾아오길 바랍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