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아들 “X가져와 죽일거야” 논란 ‘이지현 전남편’ 회자

쥬얼리 전 멤버 이지현이 채널A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아들에게 ADHD가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이지현 아들 우경은 ADHD 때문에 이지현을 주먹으로 때리고 폭언을 퍼붓는 행위를 서슴치 않았는데요.

이로 인해 이지현 아들 우경은 다니던 유치원에서 강제 퇴소당했으며, 이지현에게 “X 가지고 와서 죽여야겠다”, “엄마 앞에서 죽을거야!”와 같은 협박도 손쉽게 내뱉었습니다.

이지현의 이러한 근황 소식에, 한 네티즌이 “ADHD는 부계 유전”이라는 말을 남겼는데요.

이 네티즌의 댓글을 계기로 각종 커뮤니티상에서 이지현의 남편이 과거 저지른 행각들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이지현이 O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에 출연해 “신랑이 결혼 초에 기선 제압을 해야한다는 얘기를 들었는지 안 그래도 센 성격인데 지지 않으려고 하더라”며 부부싸움을 한 과거를 폭로했는데요.

이지현의 남편이 자존심을 세우려는 게 아니면 “무릎을 꿇으라”고 강요해 결국 이지현이 무릎을 꿇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것도 모자라 이지현이 이혼 전,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남편은 술을 마시느라 집에 안 들어온다고 밝혔습니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정에 소홀한 남편 때문에 이석증이 생겼다고 전해 네티즌들의 동정을 사는 동시에, 이지현 아들 우경의 근황 소식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