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4년차 방송인 “장민호, 남자로서 좋아한다” 고백 논란

이혼 4년차 방송인이 전 남편과 비교하며 가수 장민호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장민호에게 “남자로서 좋아한다”고 고백한 방송인은 주얼리 디자이너 박혜영이었는데요.

박혜영이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에서 마스크를 쓴 채 출연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남편이 몰래 연락하고 있던 내연녀 ‘유리’에 대해 폭로하는 박혜영

마스크를 쓰고 있는 박혜영의 모습을 본 프로그램 MC 박미선이 “죄송한데 그 프로 나오신 분 아니냐. ‘우리 이혼했어요’ 나오신 박혜영 씨”라고 말해 이목이 집중됐는데요.

이에 박혜영이 “제가 장민호 씨를 너무 좋아해서 죽기 전에 꼭 한 번 만나보고 싶었다. 갱년기가 오는 것도 있고 오늘 내일 하는 것 같은데 꼭 올해는 장민호 씨를 보자고 했는데 이렇게 기회가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유난희는 박혜영에 대해 “제가 보기에 혜영이는 장민호 씨를 남자로 좋아한다”고 말했고, 박혜영은 “좋아한다”고 대답해 장민호에 대한 애정이 단순한 팬심이 아니라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게다가 전남편 박재훈처럼 인상이 진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거 아니냐는 물음에, 박혜영이 “그분은 정말 느끼하다”며 “장민호 씨는 아니다. 얼마나 깜찍하고 귀엽냐.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생길 수 있냐”는 말까지 남긴 것인데요.

박혜영의 팬심어린 고백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진짜 좋아하나보다”, “소녀같다”고 언급하는 한편, 일부는 “그래도 전남편 언급하는 건 좀….”, “이혼한 여자 답다”와 같은 반응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