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라이 지연수, 이혼 사유 “아내 숨긴 채, 베이비시터로 소개….”

방송에서 잉꼬 부부로 이름을 알린 일라이 지연수 부부가 이혼을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방송인 지연수가 자신의 SNS을 통해 “감사했다. 2012.08.10.-2021.08.11.”라는 글을 남기며 보이그룹 유키스 출신 일라이와 이혼을 했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일라이 지연수 부부는 2014년 6월, 혼인신고를 올린 후 아들 민수의 돌잔치와 함께 2017년 6월 결혼식을 올려 논란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후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해 11살의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잉꼬 부부의 모습을 보여줘,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는데요.

하지만 지난해 3월, 지연수가 방송에 출연해, “쇼윈도 부부가 된 지는 오래됐다. 방송에서 연기를 안 해도 되니 너무 좋다”고 고백해 일라이 지연수 부부의 이혼 사유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날 지연수는 “그때 한국에 일이 없어 가족 모두 미국으로 들어갔다. 영주권 서류 때문에 혼자 한국으로 왔을 때 전화로 이혼 통보를 받았다”며 “아이가 미국에 있으니 두 달 반 동안 보지 못했다.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었다”고 일방적인 이혼 과정을 밝혔습니다.

지연수는 이혼 소송을 하겠다고 주장했으나, 최근 별도의 재산 분할 없이 이혼에 합의했으며 아이는 지연수가 키운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대신, 일라이는 양육비로 매달 85만원을 지급하겠다는 소식을 전한 상황인데요.

일라이 지연수 부부의 최근 소식에, 일라이가 결혼 발표 직전 지연수를 “베이비시터”라고 소개한 사실이 밝혀져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일라이의 인성이 드러나는 과거 방송 장면들이 발각되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역시 방송 이미지는 믿을 게 못된다”, “진짜 철없다, 이혼 통보가 뭐 저러냐”, “아무리 미워도 아내한테 그럼 안되지”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