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선 절대 이렇지 않아요” 한국의 KTX 탔다가 화들짝 놀란 일본 배우

일본의 한 인기 여배우가 한 일본 방송에서, 한국 여행을 다녀온 감상을 고백해 엄청난 화제를 모았는데요.

이를 두고 일본 네티즌들이 그녀의 말이 사실인가 아닌가를 놓고 치열하게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고 하죠. 도대체 어떤 일인걸까요?

K-시민의식

오늘 이야기의 주인공은 바로 일본의 인기 여배우인 시노다 마리코입니다. 일본의 최고 인기 걸그룹, AKB48의 1기 멤버이기도 했죠.

팀 동료의 추천으로 한국 여행을 떠나게 된 마리코. 그녀는 부산부터 시작해서, 한국의 수도 서울로 이어지는 여행 코스를 계획했는데요.

난생 처음 한국을 방문한 그녀는, 시민들의 따뜻한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길을 헤매고 있던 그녀에게, 한 한국인 남성이 도움을 줬기 때문이죠.

마리코는 “한국에 가보니, 남녀노소 모두가 외지인인 나를 무척이나 친절하게 대해주었다”라며, 한국인들의 친절한 시민의식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KTX의 위력

하지만 그녀를 정말 놀라게 한 것은 따로 있었는데요. 그 정체는 바로 ‘KTX’ 였습니다.

놀란 이유는 안내 방송 스크린에 떠 있는 시간과 단 1분의 오차도 없이 열차가 도착했기 때문인데요.

서울에서 부산까지 운행되는 열차가,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예정 시간에 도착했다는 것을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고 하죠.

마리코는 “한국이 기술 강국이라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이 정도로 체계적인 대중 교통 시스템을 갖추고 있을 줄은 정말 몰랐다.”며 놀라움을 나타냈습니다.

갑론을박

마리코의 한국 여행기를 접하게 된 일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엄청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고 합니다. 일본에서는 한국에 대한 반일 감정이 깔려있기 때문에 쉽사리 믿기 힘들었던 것이죠.

“한국의 대중 교통 시스템이 뛰어나다는 것은 워낙 유명한 사실이긴 하지만, 그래도 좀 과장이 있는 것이 아니냐?”라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나도 한국에 가본 적이 있는데, 정말로 모든 열차가 시간에 맞게 딱 도착해서 엄청 놀랐다”며 한국을 배워야 한다는 사람도 있었다고 합니다.

한국의 앞선 기술력과, 다른 사람의 시간을 소중히 여기는 바른 가치관이 함께 만들어낸 한국만의 대중교통 시스템!

시민들의 발이라고 불리는 대중교통만 봐도, 왜 세계인들이 한국을 아시아 최고 선진국이라고 부르는지 알 것 같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